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최종편집:2018-05-23 오후 09:07:24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문화/연예
건강/의료
스포츠
교육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문화/스포츠/교육 > 건강/의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국내 소아 2%에서 발견되는 사시
약 8세 전후 성장기 안구질환에 대한 관심 필요
지난해 13만1,892명 발생 5년새 10.5% 증가
2017년 11월 12일(일) 18:10 [경안일보]
 
외관상 두 눈을 똑바로 유지하지 못하는 ‘사시(斜視)’ 환자의 절반 이상이 9세 이하 소아로 분석돼 약 8세 전후 성장기 아동의 안구 질환에 대한 관심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12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11~2016년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사시질환 진료를 받은 환자는 지난해 13만1,892명으로 지난 2011년 11만9,398명 대비 5년새 10.5% 증가했다.
연령별 진료인원은 지난해 기준 9세 이하가 6만7,072명(50.9%)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9세 이하 중에서도 9세 아동가 7,885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6세 7,328명, 5세 7,273명, 8세 7,257명, 7세 7,031명 등 8세를 전후로 환자가 집중된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김혜영 교수(안과)는 “사시는 소아에서 흔하게 나타나는 현상으로 국내 소아의 약 2%에서 확인된다”며 “9세 미만 환자가 많은 것은 시력 발달이 약 8세 전후로 완성돼 사시치료를 위한 안경 착용, 수술 등이 이 시기에 이루어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10세 이후에는 10대 3만5,999명(27.3%), 20대 7,175명(5.4%), 20대 7,175명(5.4%), 30대 3,947명(3.0%), 40대 3,598명(2.7%), 50대 4,586명(3.5%), 60대 4,699명(3.6%), 70대 이상 4,816명(3.7%) 등으로 연령이 높아질수록 환자수가 감소하는 경향이 있다.
사시 증상은 소아가 자각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보호자의 관심이 필요하다.
김 교수는 가정에서도 확인해볼 수 있는 ‘사시’의 진단법으로 ▲한 눈이 코나 귀 쪽으로 향해 있거나 ▲초점이 풀려 보일 수 있고 ▲햇빛이나 밝은 빛을 보면 한 눈을 찡그리는 증상 ▲눈의 피로나 두통을 호소하거나 ▲사물을 볼 때 머리를 한쪽으로 돌리고 보거나 ▲턱을 치켜들거나 반대로 고개를 숙이는 증상 ▲또는 머리를 한쪽으로 갸우뚱하게 기울이는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로 들었다.
김 교수는 “일반적으로 소아 사시환자의 경우 보호자 혹은 주변 사람들에 의해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며 “만일 이 같은 증상이 보이면 사시에 대한 검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건강보험 진료비 측면에서도 빠른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건강보험은 10세 미만 사시환자는 건강보험 급여가 적용된다. 출생 직후 나타나는 영아사시는 생후 4~5개월경부터 수술이 가능하며 늦어도 2세 이전에는 수술을 하는 것이 좋다. 굴절이상으로 인해 생기는 조절내사시는 초등학교 입학 전에 교정해줘야 한다.
반면 10세 이후 환자는 전신질환, 안와질환, 눈과 눈 주위 수술, 외상 등으로 사시가 발생하여 복시와 혼란시가 있는 경우와 10세 이전에 발생된 사시로 이상두위 현상이 있는 경우로 급여적용이 제한된다. 또 시력이나, 시기능의 회복을 기대할 수 없음에도 외모개선을 위하여 미용목적으로 실시하는 사시수술은 비급여 대상이다.
자칫 치료가 늦으면 시력 장애로 이어질 수도 있다.
김 교수는 “시력이 완성되기 전에 사시가 나타나는 경우 시력발달 장애로 인해 약시가 발생할 수 있는데 약시의 치료는 반드시 8세 이전에 이루어져야 한다”며 “시력에 영향이 없는 경우라 하더라도 사시를 방치하면 양안시 기능장애로 입체시의 저하가 나타나며, 특히 사춘기 청소년의 경우 외관상의 이유로 심리적 위축을 야기할 수 있으므로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김상훈의원,중소기업 간 경쟁입찰 ..  
"외국인 민원 안내, 저에게 맡겨주..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예비후보, '..  
배광식 북구청장 후보 대구 시당 ..  
홍덕률 대구교육감 예비후보, “강..  
계명문화대, 2018 대한민국 국제요..  
롯데백화점 대구점, 편한 ‘젤리슈..  
남부Wee센터,전문상담인력 역량강..  
대구공업대, 제9회 대구시장배 피..  
정평역세권‘코오롱하늘채’분양  
MB “삼성 뇌물 받았다니 모욕”  
김경수·드루킹 재소환 사실상 무..  
영덕 부근 2.2 지진… 2.0 이상 59..  
경산지역 화학안전공동체 구성  
경북도, 7월부터 축산차량등록제 ..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