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09-22 오후 05:28:55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문화/연예
건강/의료
스포츠
교육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문화/스포츠/교육 > 건강/의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햄버거병 어린이, 발병 전 日 여행
오키나와서 집단 감염 발생… 檢, 현지에 자료 요청
2017년 10월 10일(화) 18:32 [경안일보]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고 출혈성 장염에 걸렸다며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가족이 발병 직전 일본 여행을 다녀왔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검찰은 이 가족의 해외 여행과 출혈성 장염의 연관성 여부를 따지기 위해 일본 보건당국에 관련 자료를 요청할 방침이다.
10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박종근)는 조만간 일본 보건당국 등에 관련 자료를 요청해 일부 햄버거병 환자들과의 연관성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검찰에 따르면 지난해 7월23일 맥도날드 불고기버거(돼지고기 패티)를 먹고 용혈성요독증후군(HUS) 진단을 받은 A군(당시 만 1세) 가족은 같은 달 20~22일 일본 오키나와로 여행을 다녀왔다. 또 이들은 귀국 직전 테마파크인 ‘오키나와 월드’를 방문했다.
이후 A군은 한국으로 돌아와 불고기버거를 먹고 이틀 후 출혈성 장염 증세를 보였다. A군 어머니는 맥도날드 햄버거를 발병 원인으로 지목해 검찰에 고발장을 낸 상태다.
그런데 당시 오키나와 월드에서는 방문객 35명이 O-157균에 집단 감염되는 사건이 있었다. 그리고 일본 후생노동성 역학조사 결과 32명의 감염 원인이 이 테마파크에서 판매한 사탕수수 주스였으며, 4명이 HUS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검찰은 발병 원인이 햄버거가 아니라 사탕수수 주스였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추석 연휴 첫날 귀성길 막힘 여전..  
영암 월출산 암벽등반 여대생 30m ..  
지루한 장거리 운전, '이것'만으로..  
'연휴 첫날' 서울→광주 4시간20분..  
추석 귀성길, 졸음운전 막으려면 1..  
메르스 접촉자 전원 격리해제…위..  
여경 추행한 경찰 간부 숨진 채 발..  
도로공사 추석 명절고속도로 통행..  
대구경북 맑고 완연한 가을날씨 ....  
상가임대보호법 국회 통과....계약..  
우리은행 전산장애 발생....인터넷..  
호산대, 지역 어르신들의 행복한 ..  
제품안전파수꾼, '한국제품안전관..  
"귀성길 운전자, 멀미약 복용 NO"  
추석 물가 비상......농수산물 역..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