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11-21 오후 08:58:04
검색통합검색
전체기사
문화/연예
건강/의료
스포츠
교육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문화/스포츠/교육 > 문화/연예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뮤지컬 마니아’ 신성일
DIMF 이사장 맡는 등 큰 애정 드러내
인재 양성 ‘뉴욕 액팅 아카데미’ 운영
2018년 11월 04일(일) 20:38 [경안일보]
 
↑↑ 신성일,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핸드프린팅
ⓒ 경안일보
폐암으로 투병하다 4일 별세한 ‘영화계 큰 별’ 신성일(81)은 생전 뮤지컬에도 관심을 쏟았다. 공연계에서는 이 장르를 대중적으로 알리는 데 힘쓴 인물로 평가한다.
특히 2008~2013년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DIMF) 이사장을 맡았다. 이사장 재직 당시 페스티벌 소개 기자회견 때마다 전면에 나서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뮤지컬 작품에 제대로 출연한 적이 없는 것은 물론 천상 영화인인 그가 뮤지컬페스티벌 이사장을 맡은 것을 일부에서는 의아해할 수도 있다.
하지만 공연계에서 신성일은 자타공인 뮤지컬 마니아였다. 주목받는 뮤지컬은 대부분 빼놓지 않고 관람한 것으로 유명했다.
그는 1973년 미국 뉴욕 브로드웨이에서 ‘코러스 라인’을 통해 뮤지컬을 처음 접한 뒤 ‘뮤지컬 마니아’가 됐다. 브로드웨이, 영국 런던 웨스트엔드 등으로 출장을 갈 때마다 뮤지컬을 봤다고 한다.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알리기에 힘쓴 것은 자신의 고향인 대구에서 열리는 축제여서이기도 했지만, 뮤지컬 장르에 대해 애정도 큰 것도 이유였다.
한국 뮤지컬을 발전시키려면 인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2003년에는 미국에서 뮤지컬을 공부하는 젊은 학생을 한국에 연결해주는 ‘뉴욕 액팅 아카데미’를 운영하기도 했다.
2010년에는 비록 대학 캠퍼스 내 공연작이었으나 대경대 뮤지컬과가 신성일 일대기를 다룬 창작 뮤지컬 ‘신성일, 맨발의 청춘’을 선보이기도 했다.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집행위원으로서 신성일을 만났던 유희성 서울예술단 이사장은 “페스티벌 이사장으로 재직하셨을 당시 1년에 한 번씩 뵀는데 뮤지컬에도 애정이 크시다는 것을 느꼈다”면서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탄생부터 축제가 이어갈 수 있도록 지속해서 관심을 두고 응원해주셨다”고 기억했다.
역시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집행위원으로 신성일과 종종 마주한 뮤지컬평론가인 원종원 순천향대 공연영상학과 교수는 “많은 대중이 영상 속 신성일을 기억하겠지만, 뮤지컬과 공연 애호가들에게도 큰 영향을 끼치셨다”고 했다.
신성일은 원 교수가 쓴 ‘올 댓 뮤지컬(All That Musical)’을 탐독할 정도로 뮤지컬을 공부하는 데도 힘 썼다. 원 교수는 “공연을 굉장히 좋아하셨고, 후학 양성기관을 생각하실 정도로 공연계에 애정이 많으셨다”면서 “그렇게 본다면 영화계뿐만 아니라 문화예술계 전체의 큰 별로 봐도 된다”고 했다.
뉴시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시대 역행 도정·행정난맥 개선..  
“독도도발 동경집회 즉각 중단하..  
포화상태 대구공항, 알짜노선 집..  
상주보·낙단보 개방문제, 경북도 ..  
내년 경북도정 키워드는 ‘실용·..  
독도 미기록 곤충 한눈에  
경산지역, 대구전출 보다 전입 학..  
‘뒷북 사과’  
선비세상내 ‘코레일 인재개발원’..  
의성사과, 동남아시장 본격 공략  
군위, 주민참여 영농형 태양광 발..  
예천군, 시설작물 바이러스 매개충..  
어린이집 통학차량 ‘잠자는 아이 ..  
봉화, 물야하늘놀이터 완공식  
군위, 경북도민 향가문학포럼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일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