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10-18 오후 04:07:54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문화/연예
건강/의료
스포츠
교육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문화/스포츠/교육 > 문화/연예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목포·군산·영주 근대역사문화공간, 선·면 단위 첫 문화재 등록
기존 점 단위 개별 문화재 중심서 탈피
역사문화자원 기반 도시재생 활성 기대
2018년 08월 08일(수) 19:14 [경안일보]
 
↑↑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에 있는 풍국 정미소
ⓒ 경안일보
목포, 군산, 영주의 역사적 문화 공간이 문화재가 된다.
문화재청은 입체적으로나 맥락적으로 근대문화유산의 보존과 활용을 통한 도시 재생 활성화 촉진을 위해 새로 도입한 ‘선(線)·면(面)’ 단위 문화재 등록제도에 따라 처음으로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군산 내항 역사문화공간’,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 3곳을 문화재로 등록 고시했다.
선·면 단위 문화재 등록제도는 기존의 점(點) 단위 개별 문화재 중심의 단선·평면적 보존관리에 따른 정책의 연계·통합성 결여, 가치 활용도 제약의 한계를 극복하고 근대문화유산이 도시재생 핵심자원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제도적 장점과 효용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것이다.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은 만호·유달동 일대로 11만4,038㎡ 규모다. 1897년 개항 후 목포가 격자형 도로망에 의해 근대적 계획도시로 변모해 가는 과정과 당시의 생활상 등을 엿볼 수 있는 중심지역이다.
이 공간에는 조선 시대 목포의 시작을 알리는 ‘목포진지’를 비롯해 ‘구 목포 일본영사관’, ‘동양척식주식회사 목포지점’, ‘구 목포공립심상소학교’ 등 일제강점기와 광복 이후까지 다양한 근대건축 유산이 있어 보존 및 활용 가치가 높다.
공간 내 ‘구 목포화신연쇄점’, ‘구 동아부인상회 목포지점’, ‘구 목포부립병원 관사’ 등 근대도시 경관과 주거 건축사, 생활사에서 문화재적 가치가 뛰어난 15건은 별도 문화재로 등록했다.
‘군산 내항 역사문화공간’은 장미동 일대 15만2,476㎡다. 1899년 대한제국 개항 이후 초기 군산항 모습부터 일제강점기 경제 수탈 역사, 근대산업화 시기를 총체적으로 살펴볼 수 있는 시설과 흔적들이 남아 있어 보존 및 활용 가치가 높은 지역이다.
공간 내에 뜬다리 부두, 호안, 철도, 구 제일사료주식회사 창고, 경기화학약품상사 저장 탱크 등 핵심 시설 5곳과 건축물은 별도 문화재로 등록했다.
인근에는 대한제국 개항기에 건립한 ‘구 군산세관 본관’과 일제강점기 경제·상업적 수탈을 위해 들어선 ‘구 일본 제18은행 군산지점’, ‘구 조선은행 군산지점’이 있다. 이 곳과 연계할 경우 역사문화체험 공간으로서의 상승효과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는 두서길과 광복로 일대 2만6,377㎡다. 근대 영주의 형성과 발전과정을 살펴볼 수 있는 핵심 공간이다.
영주역 생성과 그 배후에 만들어진 철도관사를 비롯해 정미소, 이발관, 근대한옥, 교회 등 지역 근대생활사 요소를 잘 간직하고 있어 역사 거리로서 보존과 활용 가치가 높다. 이 거리 내 ‘구 영주역 관사’, ‘풍국정미소’, ‘영주 제일교회’ 등 6곳은 별도 문화재로 등록했다.
문화재청은 목포·군산·영주의 근대역사문화공간 3곳을 역점 구상 중인 역사문화자원 기반 도시재생 활성화를 위한 공모사업의 시범 사업지로 선정했다. 이들 지역의 사업내용 등에 대한 최종 평가를 거쳐 2019년부터 구역 내 문화재 보수정비, 역사경관 회복 등 관련 사업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뉴시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유치원, 상시감사체제 운영…'시정..  
국토교통부, '연금형 희망나눔 주..  
인천공항 불법 주차대행 3년간 4만..  
부산서 경찰 순찰차 13대와 도난차..  
어린이집 856곳 평가인증 無…가정..  
내년 실업급여 상한액 6만6000원으..  
'카카오 카풀 반대' 인천택시 89% ..  
설악산, 올해 첫눈 관측 돼  
10명중 5명 '은퇴후노후' 미비…'..  
홀몸어르신 돌보는 장애인들...장..  
한국인 행복지수 6.3점…노인 가장..  
한의사가 TV홈쇼핑 호객, 방송통신..  
대구경북 구름 많음....곳에 따라 ..  
DGIST, ㈜툴젠과 치매 치료제 개발..  
대구공업대, 호텔외식조리계열 청..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