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12-10 오후 09:25:41
검색통합검색
전체기사
문화/연예
건강/의료
스포츠
교육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문화/스포츠/교육 > 문화/연예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강원 정선 구석기 ‘그물추’ 확인
동굴 퇴적층서 총 14점 발견
인류 물고기잡이 最古일 수도
2018년 08월 07일(화) 18:24 [경안일보]
 
ⓒ 경안일보
강원도 정선군 석회암 동굴에서 구석기 시대 그물추가 확인됐다.
연세대학교박물관이 6월부터 약 40일 간 강원도 정선군 남면 낙동리에 자리한 석회암 동굴을 조사한 결과, 1층부터 4층까지 형성된 구석기 시대 퇴적층을 확인했다.
2017년에 이어 진행된 올해 발굴조사는 동굴 안쪽의 구석기 문화층을 대상으로 했다. 구석기 시대 퇴적층에서는 사슴, 노루, 사향노루, 산양, 곰 등의 대형동물 화석과 갈밭쥐, 비단털쥐, 박쥐 등 소형동물 화석이 발견됐다. 참마자, 피라미 등으로 보이는 작은 물고기 등뼈와 새 뼈 등 자연유물 화석도 출토됐다.
인공유물로는 주로 석회암 또는 규암을 이용해서 만든 뗀석기를 비롯해 여러 점의 그물추가 발견됐다. 가장 주목되는 것은 작은 자갈돌을 이용해서 만든 그물추다. 그물추는 1층에서 3점, 2층에서 1점, 3층에서 10점 등 총 14점이 발견됐다.
대부분 석회암으로 된 작은 자갈돌을 이용해서 제작했다. 현재까지 발견된 그물추는 공통으로 모룻돌에 작은 자갈돌을 올려놓고 그 자갈돌 윗부분을 망치로 때려내는 수법인 모루망치떼기 방법으로 제작됐다. 특히, 3층의 경우 부릿날 석기와 격지(剝片) 등이 함께 나왔다.
조사단은 3층 하부에서 수습한 나무숯 조각의 방사성탄소연대를 측정한 결과, 약 2만9000년 전에 해당하는 것이라는 결론을 얻었다. 이 연대값이 사실일 경우 매둔 동굴 유적에서 발견된 후기 구석기 시대의 그물추는 인류의 물고기잡이 역사에서 시기적으로 가장 이른 유물이라고 판단할 수 있는 근거가 된다.
현재까지 가장 오래된 그물로는 핀란드와 러시아의 접경지대에서 발견된 버드나무 속껍질로 만든 중석기시대 9000여 년 전 안트레아 그물과 일본 후쿠이현의 토리하마 조개더미에서 발견된 약 1만년 전 그물추, 청주 사천동 재너머들 유적에서 출토된 약 1만년 전 그물추가 있다.
또 그물을 이용한 어로 활동이 후기 구석기 시대에 존재한다는 새로운 사실을 밝혀냄으로써 앞으로 구석기 시대 생계 수단과 먹거리를 복원하는데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석기 시대 1층 상부에서는 사람 손가락뼈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이 뼈는 둘째 또는 셋째 손가락의 3번째 끝마디에 해당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세대학교박물관은 더 많은 연대측정 자료를 확보, 분석해 인류사에서 그물을 이용한 물고기잡이가 언제 시작되어 어떻게 주변으로 확산했는지에 대한 연구를 추가로 한다는 계획이다. 뉴시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道, 미래 먹거리산업 육성 전망 밝..  
‘슈퍼 갑질’ 안동 6급 공무원 병..  
열대어보다 예쁜 ‘토종 교잡종’ ..  
도내 농기계·주택서 불… 불…  
포항시 “에어포항, 손실보상금 지..  
북한산 석탄 불법 반입한 업자·업..  
20대 음주운전 차량이 옹벽 들이받..  
고의로 오토바이 사고 보험금 챙긴..  
동심 떠오르는 ‘다시 보고 싶은 ..  
예천군, 군민 생활 불편 최소화… ..  
‘농촌재능나눔 대상’ 농식품부장..  
예천군, 저소득층 난방용‘연탄쿠..  
벼 보급종 종자 신청접수  
봉화군, 은어·송이 축제 평가보고..  
통계청장 “저출산 원인찾는 지표 ..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일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