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07-20 오후 09:23:18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경제일반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한항공 조현민 갑질 논란 “경찰조사 지켜본 후 적절 조치”
경찰 내사 중… 가급적 언급 자제
2018년 04월 16일(월) 18:16 [경안일보]
 
ⓒ 경안일보
대한항공은 16일 조현민 전무가 갑질 논란에 휩싸인 것과 관련해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므로, 조사 결과를 지켜본 후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이날 오전 입장자료를 통해 이같이 언급한 뒤 “경찰이 내사 중인 사안이라 신중하게 가급적 언급을 자제 중”이라고 전했다.
대한항공은 다만 ‘적절한 조치’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대한항공은 조 전무가 이번 사건과 관련해 변호사를 선임한 만큼 향후 발생하는 사안에 대해서는 창구 일원화 차원에서 변호사를 통해 입장을 밝힌다는 계획이다.
한편 경찰은 조 전무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갑질 피해를 당한 A광고대행업체 관계자들의 진술이 필수라고 판단하고 이들로부터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이끌어내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경찰은 조 전무가 던진 컵을 유리컵으로 추정하고 있다. 유리컵이 A씨의 얼굴 등을 향했을 경우 특수폭행 혐의가 적용 가능하다. 단 사람이 아니라 벽을 향했을 경우 사람의 신체에 대한 위협 행사로 보기 어렵다.
경찰 관계자는 “유리잔이 사람의 얼굴을 향했을 경우 특수폭행 혐의도 배제할 수 없다”며 “전체적인 상황을 들어보고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대구선관위,선거비용 199억원 내역..  
가스공사, 대구시와 손잡고 미래 ..  
대구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통합..  
DGB대구은행 조화경 계장, 보이스..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신규 명..  
은척양조장 임주원 대표,경북 85호..  
경북지방우정청, 지역 대학생에게 ..  
수성대, LINC+ 2018교직원 워크숍 ..  
대구교육청,2018년도 제2회 검정고..  
경북지방우정청, 우체국 만원의 행..  
대가대병원 박기영 교수, 세계재활..  
편의점 확장, 부메랑 됐나?  
靑 “무고죄 현행 형법 내 처벌”  
청도군의회 제249회 임시회  
“G2 무역분쟁, 글로벌 증시 교란..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