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12-16 오후 09:08:27
검색통합검색
전체기사
경제일반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한항공 조현민 갑질 논란 “경찰조사 지켜본 후 적절 조치”
경찰 내사 중… 가급적 언급 자제
2018년 04월 16일(월) 18:16 [경안일보]
 
ⓒ 경안일보
대한항공은 16일 조현민 전무가 갑질 논란에 휩싸인 것과 관련해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므로, 조사 결과를 지켜본 후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이날 오전 입장자료를 통해 이같이 언급한 뒤 “경찰이 내사 중인 사안이라 신중하게 가급적 언급을 자제 중”이라고 전했다.
대한항공은 다만 ‘적절한 조치’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대한항공은 조 전무가 이번 사건과 관련해 변호사를 선임한 만큼 향후 발생하는 사안에 대해서는 창구 일원화 차원에서 변호사를 통해 입장을 밝힌다는 계획이다.
한편 경찰은 조 전무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갑질 피해를 당한 A광고대행업체 관계자들의 진술이 필수라고 판단하고 이들로부터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이끌어내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경찰은 조 전무가 던진 컵을 유리컵으로 추정하고 있다. 유리컵이 A씨의 얼굴 등을 향했을 경우 특수폭행 혐의가 적용 가능하다. 단 사람이 아니라 벽을 향했을 경우 사람의 신체에 대한 위협 행사로 보기 어렵다.
경찰 관계자는 “유리잔이 사람의 얼굴을 향했을 경우 특수폭행 혐의도 배제할 수 없다”며 “전체적인 상황을 들어보고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북구청, 대구시'안전시책 평가 최..  
건보 대구본부,경북의사회 협력, ..  
롯데백화점대구점,고객과 함께하는..  
대구동부소방서 박재우 대원, 생명..  
“방학은 해외로”… 구미대, 호주..  
지구촌 최대 로봇 축제, 대구서 ..  
한국당, TK 5명 물갈이, 기대 이하  
“축산물 수입사료 관리부터 강화 ..  
‘갑질’안동 6급 공무원, 억울함..  
권영진 대구시장 항소심 20일 열린..  
‘스리랑카 의인’에게 영주권 부..  
20대 엄마, 항소심도‘징역 12년’  
대구교육청, 초·중·고·특수교 ..  
의붓딸 상습 성폭행  
군위군, 4년 연속 서울대 합격생 ..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일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