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07-20 오후 09:23:18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경제일반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가상통화 빙자 사기 ‘급증’
신고·상담 453건… 전년比 8배↑
“고수익 보장 약속할 땐 의심해야”
2018년 04월 09일(월) 18:46 [경안일보]
 
#1. A업체는 자사가 개발해 특허출원한 가상통화에 투자하면 단기간에 100배 이상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며 투자자를 모집했다. 시세가 떨어지지 않아 원금손실이 없다고 설득했다. 하지만 이는 비트코인을 모방했을 뿐 실제 존재하지 않는 것이었다.
#2. B업체는 이더리움을 채굴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했다며 다단계 방식으로 투자자를 모집했다. 채굴기를 1대당 330만~480만원에 구입해 자신들에게 맡기면 4개월만에 550만원 수익이 생긴다고 호도했다. 하지만 실제로 B업체는 채굴기 일부만 구입한데다 채굴한 가상통화도 투자자에게 주지않았다.
이같은 가상통화 공개와 채굴·투자 등에 대한 사기가 늘고 있다. 지난해 불어온 가상통화 바람에 편승해 이를 빙자한 유사수신 혐의업체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불법사금융피해신고센터에 접수된 유사수신 신고·상담 건수는 712건으로 전년(514건)대비 38.5%(198건) 증가했다.
이중 특히 가상통화를 빙자한 신고·상담건수가 급증했다. 지난해 접수건수는 전년(53건)대비 약 8배가 넘는 453건으로 집계됐다.
실제 수사의뢰 건수도 늘었다. 지난해 유사수신 혐의로 수사당국에 의뢰한 사건 총 153건 중 39건이 가상통화 공개·채굴·투자 등을 빙자한 사기였다. 이는 전년(27건)대비 44.4% 증가한 수치다.
금융업체를 가장한 유사수신 혐의업체도 증가했다. 지난해 해당 수사의뢰 건수는 49건으로 전년(39건)대비 25.6% 늘었다.
여기에는 종합금융컨설팅과 FX마진거래, 핀테크, 증권투자 등이 포함된다. FX마진거래란 이종통화간 환율변동을 이용해 시세차익을 추구하는 외국환거래다.
반면 부동산 투자와 쇼핑몰 사업 등을 가장한 사기는 여전히 발생하고 있지만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수사의뢰한 이들 사기유형은 65건으로 전년(85건)대비 23.5% 줄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에 집중됐다.
지난해 지역별 수사의뢰한 유사수신 혐의업체를 살펴본 결과 수도권이 전체의 78.4%(120개)를 차지했다. 서울과 경기 각각 93개, 26개다.
서울에서는 강남(44개)과 서초(14개) 2개구에서 62.4%에 달하는 58개 업체가 발견됐다. 지방에서는 부산과 광주를 중심으로 증가세다.
최근 이같은 사기가 늘고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금감원은 투자권유를 받았을 경우 제도권 금융회사인지 살필 것을 권했다.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에서 이를 확인할 수 있으며, 만약 제도권 금융사가 아니라면 일단 금융사기를 의심하는 것이 좋다.
또한 고수익 보장을 약속할 때도 의심할 것을 당부했다. 은행이나 저축은행의 예·적금 금리수준을 훨씬 초과하는 고수익과 원금을 보장한다면 일단 투자사기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만약 판단이 잘 서지 않거나 유사수신 피해를 입었다면, 금감원 불법사금융 피해신고센터(1332)에 문의·제보할 것을 당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고포상금을 지급하는 ‘불법금융 파파라치’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며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제보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뉴시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대구선관위,선거비용 199억원 내역..  
가스공사, 대구시와 손잡고 미래 ..  
대구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통합..  
DGB대구은행 조화경 계장, 보이스..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신규 명..  
은척양조장 임주원 대표,경북 85호..  
경북지방우정청, 지역 대학생에게 ..  
수성대, LINC+ 2018교직원 워크숍 ..  
대구교육청,2018년도 제2회 검정고..  
경북지방우정청, 우체국 만원의 행..  
대가대병원 박기영 교수, 세계재활..  
편의점 확장, 부메랑 됐나?  
靑 “무고죄 현행 형법 내 처벌”  
청도군의회 제249회 임시회  
“G2 무역분쟁, 글로벌 증시 교란..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