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12-13 오후 06:42:33
검색통합검색
전체기사
종합
정치
4·27 재보선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지방자치 > 정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경북도, SNS 소통 100점 만점!
대한민국 SNS 대상 광역자치단체 부문 최우수상 수상
이미지·동영상 활용 ‘스토리텔링형’ 기획 콘텐츠 호평
2018년 10월 11일(목) 19:17 [경안일보]
 
경상북도가 SNS를 통해 ‘소통’ 잘하는 광역자치단체로 인정받았다. 도는 11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8회 2018 대한민국 SNS대상’에서 광역자치단체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사단법인 한국소셜콘텐츠진흥협회가 주최한 ‘제8회 대한민국 SNS(Social Network Service)대상’은 소셜미디어를 활용해 소통 잘하는 기업과 공공기관을 부문별로 시상해 온라인 홍보부문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제정된 상이다.
이번 SNS대상은 7월 한 달간 100여 개의 기업과 기관이 공모해 경쟁을 펼쳤다. 심사는 SNS 활용지수를 통한 정량평가 30%와 심사위원 40%, 전문가평가 20%, 네티즌 투표 10%를 종합해 최종 수상기관을 선정했다.
도는 지난 2012년 SNS 통합브랜드 ‘두드림’을 출범했으며 블로그,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등을 통해 경북의 사람들, 내고향 경북나들이, 청년일자리의 모든 것 등 다양한 콘텐츠와 채널로 소통한 점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SNS 환경 변화에 발맞춰 영상·이미지 콘텐츠의 비중을 높이고 일자리, 국비 등 도민들이 꼭 알아야하는 행정, 정책 사안을 카드뉴스로 제작하는 한편 동영상 콘텐츠 등 스토리텔링을 통한 쉽고 재미있는 콘텐츠를 만들어 호평을 얻었다.
또 채널 활성화를 위해 도민 참여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폭우, 지진 등 재난 상황에서의 실시간 정보 제공, 신속한 질의응답과 응대를 이어가고 있는 점이 높게 평가받았다.
도는 현재 블로그 하루 평균 방문자 5,000명,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 7만1,000여 건, 카카오스토리 소식받기 2만9,000여 명 등을 보유하고 도민과 활발한 소통을 하고 있다.
도는 지난 2017년에도 한국인터넷소통협회가 주관한 ‘제10회 대한민국 인터넷소통대상’과 ‘소셜미디어 대상’을 동시에 수상하는 등 SNS 소통분야에서 최우수 지자체로 평가받고 있다.
김일곤 경북도 대변인은 “앞으로도 경북도 SNS 채널을 통해 도민들과 더욱 활발히 소통하고 소셜 환경에 발맞춘 기획콘텐츠 발굴에 더욱 힘 쓰겠다”라고 말했다.
김구동 기자 ga7799@gailbo.com
김구동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춥고 건조한 겨울철 셀프 주유기 ..  
신세계백화점, 가오리구이서 '락스..  
선릉역 칼부림 여성20대 여성 체포  
한국감정원, 제9회 한.중.일 국제..  
한국전기안전공사 대구경북지역본..  
경북농협,제2회 동시조합장선거 대..  
대구경북지방병무청장,병력동원 집..  
경북지방우정청, 우체국 종합금융..  
DGB대구은행, 2018 금융소비자보호..  
수성대,어학연수생 위해 난방비 겨..  
'카카오 반대·국회 폭파' 유서 작..  
유성기업 아산공장서 불…인명피해..  
노량진 구시장 강제집행 연기… 충..  
대구경북 화재 잇따라…수천만원 ..  
붕괴위험 삼성동 대종빌딩 오피스..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일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