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09-22 오후 05:28:55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종합
정치
4·27 재보선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지방자치 > 정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문재인 대통령, 신남방정책 속도
인도와 관계 격상·대기업-양국 中企 스타트업 교류 확대 협의
오늘 싱가포르 순방… 경제발전 구상 제시·한반도 평화 논의
2018년 07월 11일(수) 18:52 [경안일보]
 
ⓒ 경안일보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인도 국빈방문 일정을 마무리하고 다음 순방지인 싱가포르로 향했다. 문 대통령은 올 하반기 첫 순방 주제를 ‘신(新)남방정책’으로 삼으며 실질 협력을 중심으로 한 외교 외연 넓히기에 주력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30분께(현지시간 오전 10시) 뉴델리 팔람 군비행장에서 싱가포르로 떠나며 3박4일간 인도 순방을 마쳤다. 문 대통령은 인도를 떠나 약 5시간을 이동해 이날 오후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12일 리셴룽(李顯龍)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해각서(MOU) 체결에 참여한다.
한-싱가포르 비즈니스 포럼에도 참석해 기조연설로 양국 경제 발전 구상을 제시한다. 순방 마지막 날인 오는 13일에는 ‘싱가포르 렉처’ 연단에 올라 한반도 평화와 아세안 협력 확대를 주제로 연설할 예정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서남아시아 핵심국인 인도에서 양국 관계를 전방위 격상시키는 방안을 협의했다.
지난 10일 열린 한-인도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상호방문을 정례화하고, 양국 정부 간 고위급 소통 채널을 확대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모디 총리가 오는 2020년 우리나라를 방문해줄 것을 요청했다.
두 정상은 대기업뿐 아니라 양국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교류를 늘리는 방안도 논의했다. 스마트시티, 전력, 철도, 도로, 항만, 재생에너지 등 인도 대규모 인프라 사업에 우리나라 기업이 참여하는 안건도 다뤄졌다. 이는 인도의 제조·인프라 부흥책 ‘메이크 인 인디아’(Make in India)와 맞닿는다.
특히 양국은 2030년까지 교역 규모를 현재 200억 달러에서 500억 달러 수준으로 대폭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해 관심을 모았다. 두 정상은 한-인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신규 협상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협상의 조속한 타결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정상회담을 마친 뒤에는 ‘한-인도 CEO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했다.
지난 9일 개최된 한-인도 비즈니스 포럼 이외에 정상이 배석하는 재계 교류 행사가 열리는 것은 이례적이다. 그만큼 양국 실질 협력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 기업과 관련된 비즈니스 외교도 펼쳤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인도 최대 휴대폰 생산시설인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취임 후 처음으로 이재용 부회장과 만났다. 문 대통령은 준공식 시작 전 이 부회장과 5분간 접견하며 “한국에서도 투자를 많이 하고, 일자리도 많이 만들어달라”고 당부했다.
이튿날 CEO라운드테이블에서는 쌍용자동차 최대 주주인 아난드 마힌드라 마힌드라그룹 회장을 만나 쌍용차 해고자 복직 문제 해결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행사장에서 만난 인도 주요 기업 CEO들에게 “한국에서 사업하는데 어려움은 없느냐”며 의견을 일일이 묻기도 했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추석 연휴 첫날 귀성길 막힘 여전..  
영암 월출산 암벽등반 여대생 30m ..  
지루한 장거리 운전, '이것'만으로..  
'연휴 첫날' 서울→광주 4시간20분..  
추석 귀성길, 졸음운전 막으려면 1..  
메르스 접촉자 전원 격리해제…위..  
여경 추행한 경찰 간부 숨진 채 발..  
도로공사 추석 명절고속도로 통행..  
대구경북 맑고 완연한 가을날씨 ....  
상가임대보호법 국회 통과....계약..  
우리은행 전산장애 발생....인터넷..  
호산대, 지역 어르신들의 행복한 ..  
제품안전파수꾼, '한국제품안전관..  
"귀성길 운전자, 멀미약 복용 NO"  
추석 물가 비상......농수산물 역..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