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최종편집:2018-06-21 오후 06:50:15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종합
정치
4·27 재보선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지방자치 > 정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北美 ‘12초간’ 마주 잡은 두손
악명 높은 트럼프식 악수, 돌출행동 無
가벼운 담소, 화기애애한 분위기 연출
2018년 06월 12일(화) 18:17 [경안일보]
 
ⓒ 경안일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첫 악수를 나눴다. 악명 높은 ‘트럼프식 악수’도, 돌출행동도 없었다.
두 정상 간의 역사적인 첫 만남인 만큼 트럼프 대통령이 악수를 할 때마다 상대방이 당황스러울 만큼 손을 꽉 잡거나 잡아당기는 것으로 유명한 ‘기싸움 악수’가 재연될 지 관심이 쏠렸다.
두 정상은 이날 오전 9시4분께 싱가포르 센토사섬의 카펠라 호텔에 마련된 회담장 입구 레드카펫에서 처음 마주했다. 이후 성조기와 인공기를 배경을 뒤로한 채 ‘12.90’초 간의 첫 악수를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른손으로 악수를 하면서 왼손으로 김 위원장의 오른쪽 팔을 쓰다듬는 등 친근함을 보였다. 양 정상 모두 만나기 직전 다소 굳은 표정이었으나, 악수를 하며 가벼운 담소를 나누자 미소를 지으며 긴장이 풀린 듯한 모습을 보였다.
두 정상의 악수는 환담장에서도 이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우리 대화가 아주 성공할 것으로 믿는다”며 “만나게 돼서 영광”이라고 밝혔다.
이에 김 위원장은 “여기까지 오는 길이 쉬운 길은 아니었다”며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관행들이 눈을 가리고 했는데 우리는 모든 걸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말이 끝나자 트럼프 대통령은 환한 웃음을 지으며 다시 악수를 건넸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3초간의 악수 후 엄지를 들어 올리는 제스처를 취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악수는 일종의 ‘기선제압’의 행동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3월 과거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악수 제안을 외면하기도 했고, 같은 해 2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는 무려 ‘19초’ 동안 악수를 했다. 당시 악수를 마친 후 당황스러운 미소를 지은 아베 총리의 표정이 화제가 된 바 있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文 대통령, 러시아 국빈방문  
주한미군, 29일 평택기지 이전  
적십자회담 南 대표단 “5만7,000..  
한미 국방장관 회담 28일 개최  
이낙연 국무총리, 에너지 전환정책..  
홍준표, 5년 만에 변호사 재개업  
안동 시내버스 노선 조정  
안동시, 힐링콘서트 오락가락 가요..  
안동시, 고질 체납차량 강력 대응  
경일주류㈜, 고액 기부자 가입  
안동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해요..  
안동시, 명사초청 세상 돌아가는 ..  
대구 ‘미래비전위원회’ 출범  
“달서구 빛낸 숨은 인물 찾아요”  
대구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대구..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