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10-19 오전 09:14:48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종합
정치
4·27 재보선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지방자치 > 정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北美 ‘12초간’ 마주 잡은 두손
악명 높은 트럼프식 악수, 돌출행동 無
가벼운 담소, 화기애애한 분위기 연출
2018년 06월 12일(화) 18:17 [경안일보]
 
ⓒ 경안일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첫 악수를 나눴다. 악명 높은 ‘트럼프식 악수’도, 돌출행동도 없었다.
두 정상 간의 역사적인 첫 만남인 만큼 트럼프 대통령이 악수를 할 때마다 상대방이 당황스러울 만큼 손을 꽉 잡거나 잡아당기는 것으로 유명한 ‘기싸움 악수’가 재연될 지 관심이 쏠렸다.
두 정상은 이날 오전 9시4분께 싱가포르 센토사섬의 카펠라 호텔에 마련된 회담장 입구 레드카펫에서 처음 마주했다. 이후 성조기와 인공기를 배경을 뒤로한 채 ‘12.90’초 간의 첫 악수를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른손으로 악수를 하면서 왼손으로 김 위원장의 오른쪽 팔을 쓰다듬는 등 친근함을 보였다. 양 정상 모두 만나기 직전 다소 굳은 표정이었으나, 악수를 하며 가벼운 담소를 나누자 미소를 지으며 긴장이 풀린 듯한 모습을 보였다.
두 정상의 악수는 환담장에서도 이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우리 대화가 아주 성공할 것으로 믿는다”며 “만나게 돼서 영광”이라고 밝혔다.
이에 김 위원장은 “여기까지 오는 길이 쉬운 길은 아니었다”며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관행들이 눈을 가리고 했는데 우리는 모든 걸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말이 끝나자 트럼프 대통령은 환한 웃음을 지으며 다시 악수를 건넸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3초간의 악수 후 엄지를 들어 올리는 제스처를 취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악수는 일종의 ‘기선제압’의 행동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3월 과거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악수 제안을 외면하기도 했고, 같은 해 2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는 무려 ‘19초’ 동안 악수를 했다. 당시 악수를 마친 후 당황스러운 미소를 지은 아베 총리의 표정이 화제가 된 바 있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김해서 교통사고 처리하던 경찰관 ..  
대법, '천성산 터널 반대로 6조 손..  
PC방 살인사건… 여론 분노  
중부내륙고속도로 상주서 화물차 ..  
멧돼지 10월에 가장 많이 출몰…피..  
김치의 계절...'맛' 좌우하는 용기..  
대구 중부경찰서, 강은희 대구교육..  
찬바람 불면 '간질간질'…가을 타..  
고유가에…정유업계, 3분기 기대치..  
고용부, 청년 정책 한 곳에 '온라..  
대구경북 맑고 쌀쌀....큰 일교차  
농협중앙회 조합감사위원회 농축협..  
건보공단 대구본부,평생건강 국민..  
영남이공대, 창업보육센터 대구지..  
DGB금융그룹,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