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최종편집:2018-02-22 오후 08:49:38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종합
정치
4·27 재보선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지방자치 > 정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김상훈의원,건보료는 내면서 국민연금은 고의체납
2017년 10월 11일(수) 20:10 [경안일보]
 
ⓒ 경안일보

병원에서 바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건강보험료는 꼬박꼬박 내면서, 국민연금 납부는 고의로 미루는 가입자가 25만여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건강보험 성실납부자 중 국민연금 체납 현황(2017.8월)’에 따르면, 건강보험은 1년이상 연속 완납하면서도 국민연금은 체납하는 인원이 25만 680명에 달했다.
2017년 8월 기준 이들 중 6개월 이상 체납자가 21만 1천명에 이르렀으며, 36개월 체납자는 15만여명에 달했다.
체납자 3명 중 2명이 3년 이상 건보료는 내면서 국민연금은 일부로 내지 않고 있는 것이다.
이들이 내지 않는 국민연금 보험료만도 1,770억원이며, 1인당 평균 70만원을 체납했다.
특히 오랜기간 연금보험료를 체납해 월 국민연금을 50만원 이상내야 하는 사람이 524명이나 되었고, 이 중 56명은 일정기간 월 100만원 이상 연금보험료를 내야만 체납이 해소되는 가입자였다.
국민연금의 경우 체납기간이 3년을 초과하면 집계에서 제외되기에(징수 시효 소멸) 누적 체납인원 및 금액은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국민연금 보험료는 내면서 건보료를 체납하는 인원은 1만 8,619세대로 앞서 고의체납자의 7.4% 수준에 불과했다. 평균 체납액 또한 30만 7천원으로 절반에 못미쳤고, 체납기간 또한 6개월 미만이 64%로 가장 많았다.
김상훈 의원은,“건강보험료는 체납시 급여제한 및 환수로 즉각적인 불이익이 있지만, 국민연금은 60대 수급연령이 되어야 혜택 감소를 체감한다”며,“정부는 납부능력이 충분함에도 고의로 체납하는 가입자를 대상으로 보다 실효성 있는 징수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중모 기자 jmson220@gailbo.com
손중모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한국도로공사 대구경북본부, 유천 ..
성주군, 전기자동차 민간 보급
문선명·한학자 탄신 기념행사
헤어진 모자, 49년 만에 극적 상봉
울진군, 전기차 구매 보조
한국GM 해법 묘수 없나?
평화이상세계 실현 씨앗 심다
명절때 고향 못 간 ‘혼설족’ 많다
경주시, 설 연휴 관광객 ‘북적’
주말유통

최신뉴스

대구교육청, 3․1절 기념 주..  
계명문화대, 2018년 간호사 국가고..  
롯데백화점 대구점, ‘예물 반지’..  
대구경북지방병무청,2018년도 전반..  
한국장학재단, 충청남도 인재육성..  
강은희 대구교육감 후보, 국채보상..  
이진훈 대구시장 예비후보 선거사..  
영천시, 과수분야 89억원 투자  
“경주벚꽃마라톤대회서 봄 만끽”  
청도교육지원청, 전입 교원 임용장..  
울진 월변지구 전선지중화사업 준..  
압량여성의용소방대 조금연 대장 ..  
청도군, 미래 농업인재 선발  
경산시, 자치법규 입법컨설팅 대상..  
‘백남기 사망’ 손배소 화해권고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