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최종편집:2017-10-19 오후 08:00:49
전체기사
종합
정치
4·27 재보선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지방자치 > 정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고액 자산가, 건보 소득 최하위 분류
병원비 환급 1천여 명… 김상훈 의원, 개편 논의 강조
2017년 10월 10일(화) 18:37 [경안일보]
 
ⓒ 경안일보
10억 이상 고액 자산가임에도 건강보험 하에서는 소득 최하위자로 분류되어 고액의 병원비를 환급받고 있는 인원이 1,0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9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사진)에게 제출한 ‘본인부담금상한제 환급대상자 중 재산소유 현황(2016)’에 따르면, 본인부담금상한제 소득 1~2분위자 중 재산액이 10억원 이상인 가입자는 1,077명(△소득 1분위 819명 △소득 2분위 258명)으로 집계됐다.
이들은 재산 10억 이상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소득은 최하위 등급으로 분류되어, 월 건보료 또한 2만 5,000원~3만원대를 내고 있었으며, 이에 연평균 80만 6,000원에서(소득 1분위) 95만원(소득 2분위)의 병원비를 돌려받고 있었다. 이들에게 지급된 금액만도 한해(2016년 기준) 9억여 원을 넘어섰다.
더욱이 재산이 30억 이상인 초고액 자산가들 또한 77명에 달했으며(△소득 1분위 63명 △소득 2분위 14명), 100억 이상인 가입자(1명) 또한 39만 7,910원(건보료 3만 600원)을 환급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상훈 의원은 “본인 부담금 상한제는 국민의 의료비를 낮추는 데 아주 효과적인 제도”라며 “하지만 경제적 능력을 평가하는데 있어 소득과 이에 따른 건보료만 가지고 판단하는 것은 의도와 다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하고 “50억대, 100억대 자산가가 소득 최하위 등급으로 분류되어 수십여만원이나 환급해주는 제도는 확실히 비합리적이다. 건보 개편에 있어 반드시 논의되어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손중모 기자 jmson220@gailbo.com
손중모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북한 유엔 차석대사 “美와 군사행..
아우디폭스바겐, 이르면 내달부터 ..
한국도로공사 “관광버스 대열운전 ..
사고로 얼룩진 영주 시민체전
김천시의회 배낙호 의장, 국민건강..
워너원, 첫 국내 팬미팅
MBC 파업, ‘드라마 릴레이’ 결방
LH대경본부, 포항 동빈내항 상업용..
대구산업선, 예비타당성 통과 기대
대구한의대 시립문경요양병원 10주..

최신뉴스

고령지역 가게 12곳, ‘착한가게’..  
김상훈의원,대부업체 종자돈 마련..  
계명문화대,‘제1회 노보텔 앰배서..  
김상훈의원,65세 이상 노인 8만여..  
대구경북병무청, ‘반부패 청렴교..  
DGB대구은행, 창립50주년 기념 ‘5..  
대구보건대, 장상문 대외부총장 해..  
수성署와 수성구, 지역최초 대한민..  
계명대, 윤성도 석좌교수 다섯 번..  
롯데백화점대구점, 한 벌로 가을, ..  
경북지방우정청, 우체국 고객과 함..  
에어부산, 대구지역 중학생 대상 ..  
정치투쟁선언  
마을발전 탄원서, 채무 고소에 쓰..  
안동 한글배달교실 늦깎이 어르신..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