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11-21 오후 08:58:04
검색통합검색
전체기사
일반사회
사건사고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사회 > 일반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유한양행, 항암신약 기술수출 계약 체결…'국내 제약 최대 규모'
2018년 11월 05일(월) 11:42 [경안일보]
 
↑↑ 이미지=뉴시스 제공
ⓒ 경안일보

유한양행이 폐암 치료 신약 후보물질 레이저티닙(YH25448)과 관련해 약 1조4천억원 규모에 달하는 기술수출 성과를 올렸다.
유한양행은 글로벌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의 자회사인 얀센 바이오테크와 폐암 치료 신약후보물질 레이저티닙에 대한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유한양행은 계약금 5천만 달러(약 550억원)를 지급받고, 개발 및 상업화까지 단계별 마일스톤(기술이전료)으로 최대 12억500만 달러(1조3255억원)를 받는다. 레이저티닙이 상업화에 성공하면 총 12억5500만달러(약 1조3805억원)를 챙기게 된다.
유한양행의 이번 기술 수출은 지난 2015년 7월 당시 한미약품과 독일계 글로벌 제약사 베링거인겔하임의 계약 규모를 넘어선 것이다. 당시 한미약품이 베링거인겔하임에 8500억원(약 7억3000만달러) 규모로 수출을 계약한 기술 ‘올무티니(한국명:올리타)’역시 폐암 치료 신약후보물질이었다. 국내 제약 역사상 최대 규모의 기술 수출로 주목받았다.
얀센은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레이저티닙에 대한 개발과 제조, 상업화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갖는다. 국내 개발 및 상업화 권리는 유한양행이 보유한다. 두 회사는 내년 중 레이저티닙에 대한 글로벌 임상시험을 공동으로 시작할 계획이다.
레이저티닙은 유한양행과 오스코텍의 미국 자회사 젠오스코가 개발 중인 비소세포폐암 치료 후보물질로 기존 치료제의 부작용을 극복한 3세대 약물 후보로 꼽힌다. 암세포 성장에 관여하는 신호전달 물질인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EGFR) 돌연변이(T790M 돌연변이)만을 골라 억제한다.
앞서 유한양행은 2016년 7월중국 제약기업 뤄신 바이오테크놀로지와 1억2000만달러(약 1352억원) 규모의 기술 수출 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당시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로 한중 관계가 얼어붙으면서 중국 측과 협의가지지부진해졌고 유한양행은 결국 그해 12월 계약을 해지했다.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이사 사장은 “얀센의 폐암 및 항암제 연구개발 전문성을 고려할 때 얀센은 최상의 전략적 파트너"라면서 "유한양행은 양사간 협업을 통해 폐암으로부터 고통 받는 환자들의 삶을 개선시키기 위해 치료제 개발을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뉴스팀]
손중모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시대 역행 도정·행정난맥 개선..  
“독도도발 동경집회 즉각 중단하..  
포화상태 대구공항, 알짜노선 집..  
상주보·낙단보 개방문제, 경북도 ..  
내년 경북도정 키워드는 ‘실용·..  
독도 미기록 곤충 한눈에  
경산지역, 대구전출 보다 전입 학..  
‘뒷북 사과’  
선비세상내 ‘코레일 인재개발원’..  
의성사과, 동남아시장 본격 공략  
군위, 주민참여 영농형 태양광 발..  
예천군, 시설작물 바이러스 매개충..  
어린이집 통학차량 ‘잠자는 아이 ..  
봉화, 물야하늘놀이터 완공식  
군위, 경북도민 향가문학포럼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일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