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최종편집:2018-06-21 오후 06:50:15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일반사회
사건사고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사회 > 일반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김정은·트럼프 악수, 시민 ‘환호’
북미 정상회담 생중계 시선 고정
“역사적 순간 가슴 벅차고 뭉클”
2018년 06월 12일(화) 18:22 [경안일보]
 
ⓒ 경안일보
12일 오전 대구시 동구 동대구역 대합실. 시민들은 이른 아침부터 재촉하던 발걸음을 멈추고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 생중계에 시선을 고정했다.
이날 오전 10시3분께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손을 맞잡자 시민들 사이에서는 환호성과 박수 소리가 터져 나왔다.
두 정상의 모습이 화면에 나타나자 시민들은 “믿기지 않는다”, “대박이다”라는 말을 연발했다. 휴대전화를 꺼내 사진을 찍는 시민들도 눈에 띄었다.
북미 정상회담 생중계 방송을 지켜본 대구 시민들은 역사적인 회담을 환영했다.
여행사 가이드로 일하는 최민석(29·대구 달서구 대곡동)씨는 “역사적인 순간에 가슴이 벅차다”며 “관광객들을 모시고 평양에서 일하게 되는 날이 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학생 권모(25·대구 수성구 만촌동)씨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두 손을 맞잡은 모습을 보니 괜히 가슴이 뭉클했다”면서 “비핵화 협상이 잘 조율돼 우리나라에도 좋은 영향을 주면 좋겠다”고 했다.
실향민과 북한이탈주민도 이번 정상회담에 기대감을 보였다.
1·4후퇴 당시 대구로 내려와 정착했다는 김동율(82)씨는 “죽기 전에 북녘의 고향 땅을 밟아보는 게 소원”이라며 “한반도 비핵화 등 양국 정상이 평화의 결실을 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북한이탈주민 김예림(41·여)씨는 “북한 이탈주민으로서 상당히 반가운 일”이라며 “오늘 회담이 종전선언까지 이어져 남과 북이 자유롭게 왕래할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란다”고 했다.
외국인 관광객들도 대구 시민들이 환호성을 지르는 모습이 신기하다는 듯 발걸음을 멈췄다.
미국인 관광객 에이미(38·여)씨는 “이번 회담에 대한 한국 사람들의 기대가 크다는 걸 느꼈다”면서 “좋은 결과가 있길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양국 정상의 만남을 환영하면서도 경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지역의 한 부대 관계자는 “한반도 정세가 개선되는 것은 언제든지 환영할 일이지만 국토방위를 위해 긴장을 늦추지 않고 최상의 근무태세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상 처음으로 열린 북미 정상회담은 단독회담과 확대회담, 업무오찬 순으로 진행된다.
뉴시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文 대통령, 러시아 국빈방문  
주한미군, 29일 평택기지 이전  
적십자회담 南 대표단 “5만7,000..  
한미 국방장관 회담 28일 개최  
이낙연 국무총리, 에너지 전환정책..  
홍준표, 5년 만에 변호사 재개업  
안동 시내버스 노선 조정  
안동시, 힐링콘서트 오락가락 가요..  
안동시, 고질 체납차량 강력 대응  
경일주류㈜, 고액 기부자 가입  
안동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해요..  
안동시, 명사초청 세상 돌아가는 ..  
대구 ‘미래비전위원회’ 출범  
“달서구 빛낸 숨은 인물 찾아요”  
대구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대구..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