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최종편집:2018-02-22 오후 08:49:38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일반사회
사건사고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사회 > 일반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타국에서의 명절 외롭지 않아요”
구미 SMC다문화센터, 주한 외국인 40여 명과 설 체험행사
2018년 02월 07일(수) 18:59 [경안일보]
 
ⓒ 경안일보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구미신천지자원봉사단 SMC다문화센터는 ‘We are one!’을 슬로건으로 지난 6일 주한 외국인 40여 명과 더불어 한가족 다문화 설 명절 체험행사를 실시했다.
네팔, 스리랑카,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 다문화의 전통문화와 한국의 설 명절 전통문화를 서로 체험해 한 가족으로서 따뜻한 정을 나누었다.
네팔의 전통무, 스리랑카 전통노래, 해금, 바이올린 연주 및 태권무, 한복입기 체험, 떡국먹기, 윷놀이, 제기차기 투호 등 다양한 체험활동으로 함박웃음을 지었다.
한국에 거주한 지 3년이 된 캄보디아 쏙리(27)씨는 “한국에서 함께 명절을 보내니 가족 같이 좋았다. 구미 SMC에서 토픽2를 치고 합격을 기다리고 있는데 선생님들에게도 너무 감사하고 항상 SMC에 오면 즐겁다” 라고 했으며 네팔 김유나(45)씨는 “네팔의 전통 춤을 보여 주면서 네팔의 문화도 보여 주고 한국의 문화도 배워 보는 흥이 나는 시간들이었다”라고 얘기하며 즐거움을 감추지 못했다.
SMC(Shincheonji Multicultural Center)는 한글교실, 설 명절 행사, 의료 혜택을 잘 받지 못하는 소외계층인 외국인들에게는 찾아가는 건강닥터, 다문화 체육대회, 낙동강을 만나다 보트체험 등 주한 외국인들에게 많은 봉사를 실시하고 있다.
지난해 구미 SMC에 찾아온 외국인은 200여 명에 달하며 전국 22개 지부에서도 많은 외국인들이 한국어 공부를 하고 있으며 SMC 행사에 참여하고 있어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김철억 기자 kco7700@gailbo.com
김철억 기자  kco7700@naver.com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한국도로공사 대구경북본부, 유천 ..
성주군, 전기자동차 민간 보급
문선명·한학자 탄신 기념행사
울진군, 전기차 구매 보조
한국GM 해법 묘수 없나?
명절때 고향 못 간 ‘혼설족’ 많다
경주시, 설 연휴 관광객 ‘북적’
여야, 이명박 검찰 수사 온도차
대구국가산단 주거신도시 가치 선도
헤어진 모자, 49년 만에 극적 상봉

최신뉴스

대구교육청, 3․1절 기념 주..  
계명문화대, 2018년 간호사 국가고..  
롯데백화점 대구점, ‘예물 반지’..  
대구경북지방병무청,2018년도 전반..  
한국장학재단, 충청남도 인재육성..  
강은희 대구교육감 후보, 국채보상..  
이진훈 대구시장 예비후보 선거사..  
영천시, 과수분야 89억원 투자  
“경주벚꽃마라톤대회서 봄 만끽”  
청도교육지원청, 전입 교원 임용장..  
울진 월변지구 전선지중화사업 준..  
압량여성의용소방대 조금연 대장 ..  
청도군, 미래 농업인재 선발  
경산시, 자치법규 입법컨설팅 대상..  
‘백남기 사망’ 손배소 화해권고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