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최종편집:2018-06-21 오후 06:50:15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종합
정치
4·27 재보선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지방자치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승강기 갇힘사고 주의하세요”
지난해 560건 발생… 기계고장·정전 최다 원인
2018년 06월 13일(수) 22:09 [경안일보]
 
경북도는 매년 발생하는 승강기 갇힘사고를 대비하여 승강기 관리자와 도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소방본부의 구조활동 빅 데이터를 활용한 통계분석 결과, 작년 한 해 도내에서는 560건의 승강기 갇힘사고로 119가 출동, ‘16년 728건보다 23% 감소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4년 601건, 2015년 693건으로 매년 증가하다가 지난해에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올해는 5월까지 승강기 갇힘사고가 253건 발생하여 지난해 동기 194건 대비 30% 증가하고 있어 주민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지난해 승강기 갇힘사고를 유형별로 보면 승객용승강기가 512건(95.5%)으로 가장 많았으며, 에스컬레이터 10건, 화물용 4건, 차량용 2건, 기타 32건으로 나타났는데 기타 32건은 119가 도착하기 전에 자체 관리 인력으로 안전조치 되었다.
장소별로는 아파트 등 주거시설이 348건(62.2%)으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상가 및 사무실이 64건(11.4%), 업무시설 51건(9.1%), 숙박시설 32건(5.7%), 교육시설 27건(4.8%), 의료시설 18건(3.2%), 기타공사장 등이 20건(3.6%) 순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17~20시 사이에 145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13~16시에 116건, 09~12시에 110건, 05~08시에 74건, 21~24시에 64건, 01~04시에 51건 순으로 대부분 퇴근 시간대와 점심 시간대에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대부분 승강기 갇힘사고는 인명피해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또한, 승강기 갇힘사고의 원인은 기계고장이 355건(63.4%)으로 대부분을 차지하였으며 정전으로 인한 고장이 26건, 기타 원인불명이 179건으로 나타나 시설관리자들의 세심한 안전점검과 철저한 시설관리가 무엇보다 필요하다.
경북소방본부는 승강기 안전사고가 매년 증가하는 이유로, 건물들의 고층화로 승강기 설치대상이 점점 늘어나는 동시에 노후 승강기가 증가하면서 안전사고도 같이 늘어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승강기에 갇혔을 때 당황하게 되면 폐쇄된 공간에서 오는 심리적 압박에 의해 응급상황이 발생할 수 있으니, 절대 당황하지 말고 침착하게 긴급버튼으로 관리자를 호출하고 119에 신고해야 한다.
최병일 경북도 소방본부장은 “승강기 갇힘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추락이나 질식 사고는 발생하지 않는다”며 “비상호출 버튼을 눌러 구조를 요청하고 침착하게 119 구조대를 기다려 줄 것”을 당부했다.
김구동 기자 ga7799@gailbo.com
김구동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文 대통령, 러시아 국빈방문  
주한미군, 29일 평택기지 이전  
적십자회담 南 대표단 “5만7,000..  
한미 국방장관 회담 28일 개최  
이낙연 국무총리, 에너지 전환정책..  
홍준표, 5년 만에 변호사 재개업  
안동 시내버스 노선 조정  
안동시, 힐링콘서트 오락가락 가요..  
안동시, 고질 체납차량 강력 대응  
경일주류㈜, 고액 기부자 가입  
안동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해요..  
안동시, 명사초청 세상 돌아가는 ..  
대구 ‘미래비전위원회’ 출범  
“달서구 빛낸 숨은 인물 찾아요”  
대구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대구..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