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이슈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12-19 오전 08:43:40
검색통합검색
전체기사
사설/칼럼
자유기고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사설/칼럼 > 사설/칼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긴장감과 스트레스가 유발하는 마음의 병
2018년 12월 03일(월) 20:21 [경안일보]
 
↑↑ 정태훈- 한국건강관리협회 대구지부 건강검진센터 진료과장
ⓒ 경안일보
칼과 불이 가득한 곳에서 짧은 시간 동안 빠르게 많은 양의 음식을 만들어야 하는 상황은 요리사들에게 긴장감과 부담감을 줄 수 있다.
긴장감과 스트레스를 잘 다스려 건강한 마음으로 일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주방은 잠깐 방심한 사이 손을 베이거나 뜨거운 기름에 데일 수 있는 곳이다. 또 빠르게 음식을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요리사는 늘 긴장상태다. 지속되는 긴장감은 불안을 유발한다. 지난해, ‘셰프 위드 이슈’ 프로젝트에서 요리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50%가 ‘주방의 긴장감과 압박감 때문에 조용한 곳에 혼자 있고 싶다’고 답했고, 2/3가 불안을 잊기 위해 술을 마신다고 말했다.
지난달 TV프로그램 ‘어쩌다 어른’에 출현한 요리사 최현석 씨는 “요리사 중에는 강박증이 심한 사람이 많다”라고 밝혔다. 강박증의 원인으로는 새로운 메뉴를 개발해야 한다는 압박감, 그리고 매출에 대한 부담감 등을 꼽았다.
결벽증과 완벽주의도 강박장애의 한 분류로 요리사들에게서 많이 나타난다.
재료 손질부터, 조리 도구의 위치 등 음식이 완성되기까지의 과정 하나하나가 음식의 맛을 결정하기 때문이다. 꼼꼼함과 완벽함은 요리사에게 필요한 요소이지만, 이 부분이 과하게 발현되면 강박장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완급조절이 필요하다.
누구나 우울한 기분을 느낄 수 있지만 그 상태가 지속되면 우울증이라고 볼 수 있다.
불면증이나 과다수면 등의 수면장애, 식욕 저하, 의욕이 없는 상태, 부정적인 사고나 죄책감, 스스로에 대한 무가치감 등이 나타난다.
요리사는 근무 시간이 길고, 긴장감 등 스트레스가 많기 때문에 많은 요리사들이 우울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울증은 자신의 기분을 흔드는 상황이나 요인을 인식하고 나름의 대처방안을 찾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 전문가와의 상담을 비롯해 세로토닌 분비를 촉진하는 항우울제를 사용하기도 한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광주 아동양육시설 보육원장, 원..  
대종빌딩, 오늘 보강공사 시작… ..  
병원 철거 현장서 외벽 무너져… ..  
계명문화대,‘대구음식문화스토리..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어려운 ..  
BBQ 압수수색… 회장, 아들 유학비..  
대구백화점, 2019년 설날 선물세트..  
계명문화대, 한국 유학생활에 필요..  
DGB금융지주, 국내 금융지주 최초..  
㈜카펙발레오, 1천만원 상당 전기..  
강릉 펜션 피해 학생들, 대부분 대..  
계명대, 2019학년도 정시모집 1058..  
대구경북 대체로 포근한 날씨......  
‘철새는 날아가고’, 바른미래당..  
“故김용균님을 추모합니다”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일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