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08-18 오후 08:57:43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한반도 여름바다 뜨거워진다
수온 매년 0.34도씩↑… 불볕더위에 영향
몇 년간 태풍도 없어 찬 바닷물 섞이지 못해
2018년 08월 09일(목) 19:10 [경안일보]
 
↑↑ 9일 기상청이 공개한 미국 해양대기청(NOAA) 극궤도 위성을 통한 한반도 주변 해역 2016~2018년 7월 평균 등수온선 분석 자료. (사진=기상청 제공)
ⓒ 경안일보
한반도 주변 바다 수온이 빠르게 상승하면서 향후 한국 폭염 수준이 한층 심해질 전망이다. 무더위로 인해 수온이 더 높아지고, 뜨거운 바다가 다시 폭염을 불러오는 악순환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기상청은 “한반도를 둘러싼 바다 수온이 상승하면서 폭염도 매년 더 심각해질 가능성이 있다”라며 “바다의 어종 변화, 어획량 감소, 양식장 집단 폐사 등이 계속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9일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010년부터 한반도 전 해역 7월 평균 수온은 매년 0.34도씩 상승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수온을 최초로 관측한 1997년 이후 7월 평균 수온 상승 경향인 연 0.14도 대비 약 2.4배 높은 수치다.
2010년부터 서해의 7월 월평균 수온은 매년 0.54도씩 상승하고 있다. 남해와 동해는 각각 0.3도, 0.21도씩 오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8월에는 매년 서해 0.45도, 남해 0.36도, 동해 0.37도씩 수온이 오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반도 주변 해역의 온도 전반이 오르면서 수온선도 상승하고 있다.
미국 해양대기청(NOAA) 극궤도 위성을 통해 2016년부터 올해까지 7월 평균 수온을 분석한 결과 지난 2016년 7월의 평균 25도 등수온선은 태안과 울산 인근 해역에서 나타났으나 지난해에는 백령도와 속초, 올해는 평안북도와 함경남도 인근 해역까지 북상했다.
등수온선은 바다 표면층의 수온이 같은 지점을 연결한 가상의 선이다. 등수온선이 상승하고 있다는 것은 바다의 온도가 특정 지역과 무관하게 전반적으로 오르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
수온이 급격히 오른 가장 큰 이유는 장기간 지속된 폭염으로 대기 온도가 상승하고 일사량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지난 몇 년간 직접적인 태풍의 영향을 적게 받으면서 해수면 아래의 찬 바닷물과 표면층의 따뜻한 바닷물이 섞이지 못한 것도 온도가 오르는 원인 가운데 하나로 지목됐다.
아울러 북쪽이 막혀있는 한반도 주변 해역의 특성과 따뜻한 해류인 ‘쿠로시오’와 ‘대마 난류’ 세력이 강화된 것, 중국 등 주변국 산업화로 인한 기후 변화도 수온 상승에 영향을 준 것으로 기상청은 분석했다.
기상청은 “한반도 주변 해수온 상승은 지구온난화 현상의 일면”이라며 “뜨거워진 바다로 인해 해수면이 상승하면서 해안가 침식이 우려되므로 연안 도시를 계획할 때 이를 고려할 필요가 있겠다”라고 당부했다. 뉴시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제19호 태풍 솔릭 북상 중 예상 경..  
[부고] 정영찬(칠곡경찰서 정보계..  
열대야 해소.......낮 더위 계속  
대구경북지방병무청,제5회 병무청 ..  
㈜블루원, 워터파크 이용권 1,680..  
대구시, 민선7기 슬로건, 시민에게..  
경북교육청 '2018 교육지원청평가'..  
경북도, 소기업·소상공인에 경영 ..  
생후 100일 된 아기 때려 숨지게 ..  
영천시,폭염 피해 농가에 예비비 4..  
대구경찰 뇌전증 숨기고 운전면허 ..  
티웨이항공, 창립 8주년 맞아 성장..  
가스공사, '안전'양보할 수 없는 ..  
영남대병원, 유소아 급성중이염 항..  
대구보건대학교-중앙교육연수원, ..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