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12-12 오전 09:11:15
검색통합검색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제14호 태풍 야기 북상 중
2018년 08월 09일(목) 19:09 [경안일보]
 
지난 8일 발생해 일본 오키나와 남부해상에서 북상 중인 제14호 태풍 야기(Yagi)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지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9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야기가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860㎞ 해상에서 중심기압 994hPa, 최대 풍속 67㎞/h의 소형급 크기로 북상하고 있다.
태풍은 다음날인 10일 오전 9시에는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62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야기는 발생 초기 단계인 만큼 이동경로나 소멸 시점을 정확히 예측하기 힘들지만, 대만 북쪽 해상을 넘어 중국 상하이를 향할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은 오는 13일께 제주도 서쪽 먼 해상을 지나며 비를 뿌릴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망됐다.
한반도에 폭염을 몰고 온 고기압대가 아직도 활성화한 상태여서 크기가 소형급인 태풍 야기도 큰 영향은 주지 못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다만 태풍이 한반도 기압계를 흔들어놔 지형적인 영향으로 폭염과 가뭄을 해소해 줄 수 있는 비를 뿌릴 수도 있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태풍은 인명·재산 피해만 없으면 바람을 일으켜 더위를 식히고 비를 뿌려 가문 땅을 적시는 기상현상 가운데 하나다.
태풍 야기가 우리나라를 장악한 고기압대를 뚫으면 폭염을 식힐 반가운 ‘효자 태풍’이 될 수도 있다.
한편, 올해 발생한 태풍 가운데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을 제외한 나머지 태풍은 별 영향 없이 우리나라를 비껴갔다. 태풍 ‘야기’는 일본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별자리인 염소자리를 뜻한다.
뉴시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목동아파트 온수관 터져… 전면교..  
눈건강 위협 미세먼지… 생활 속 ..  
부산서 고압전류에 감전된 30대 추..  
주행 중 포르쉐 또 화재… 운전자 ..  
'기사 분신 사건' 격양된 택시단체..  
경부고속道 '언양-영천' 55Km구간 ..  
부안군 동남동쪽 4㎞ 내륙서 규모 ..  
강남구 삼성동 오피스텔 기둥 균열..  
노동부 내년 일자리 예산 23조…노..  
7년간 보건산업 4144개 창업기업 ..  
알뜰폰 요금 더 낮아진다…이통사 ..  
대구경북 대체로 맑음....평년 기..  
한샘, ‘조이S’ 출시 기념 사전..  
대구보건대, ICT 기반 웰니스 관리..  
DGB생명, ‘모바일 고객창구’ 스..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일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