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10-19 오전 09:38:49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트럼프 기자회견문
2018년 06월 12일(화) 19:14 [경안일보]
 
◇“종전선언 곧 될 것”
CNN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전쟁과 관련해 “종전이 곧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주한미군을 데려오고 싶지만 지금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면서 “한미군사훈련 비용은 비싸고 도발적이며 부적절하다. 중단하면 비용이 절약된다”고 역설했다. 또 “북한에 있는 6,000구 넘는 유해가 미국으로 돌아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김정은 비핵화 약속”
트럼프 대통령은 “대담한 첫 조치를 취한 김 위원장에게 감사하고,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도 감사하다”며 “시 주석과는 곧 전화통화를 할 것이며, 문 대통령과는 (협상 내용을 담은) 문건을 공유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도 협상을 원한다는 것을 느꼈다. 회담 시간이 부족했지만 이제부터 프로세스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김 위원장과 정직하고 직접적이며 생산적인 대화를 나눴다. 김 위원장과 새로운 북미관계 구축과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했으며, 그는 재능있게 상황을 관리하고 있다”며 “김 위원장은 북한의 밝은 미래를 위해 나보다 더 비핵화를 원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얻을 수 있는 것에 한계가 없다. 핵 문제가 해결되면 제재를 완화할 것이지만, 지금은 제재를 유지할 것”이라며 “완전한 비핵화에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만 시작이 중요하다. 비핵화 검증 위한 많은 인력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북한의 비핵화 비용과 관련해선 “한국과 일본이 북한을 도울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이미 주요 미사일 시험장을 파괴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미국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지난 5월 둘째 주(6~12일)부터 평안북도 구성시 북쪽 이하리에 있는 미사일 시험장 내 시설물에 대한 파괴작업을 시작해 같은 달 19일께 완료했다고 최근 보도한 바 있다.
◇“새로운 북미관계 구축”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백악관에 초청했고, 그가 이를 수락했다”며 “적절한 때에 초청이 이뤄져야 한다. 평양에도 언젠가는 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정은과의 추가 회동이 필요하지만 결정된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일본인 납치 등 인권 논의”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인권 문제를 논의했으며 앞으로 더 논의할 것”이라며 “오토 웜비어가 없었다면 지금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미국인 대학생 웜비어는 북한을 여행하다 1년 6개월간 억류돼 있다 지난해 6월 석방된 뒤 일주일 만에 사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일본인 납치문제도 거론했다”고 전했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직장인 10명중 6명이상… '안정적..  
방심위, 경기도지사 조폭 연루설 '..  
김해서 교통사고 처리하던 경찰관 ..  
대법, '천성산 터널 반대로 6조 손..  
PC방 살인사건… 여론 분노  
중부내륙고속도로 상주서 화물차 ..  
멧돼지 10월에 가장 많이 출몰…피..  
김치의 계절...'맛' 좌우하는 용기..  
대구 중부경찰서, 강은희 대구교육..  
찬바람 불면 '간질간질'…가을 타..  
고유가에…정유업계, 3분기 기대치..  
고용부, 청년 정책 한 곳에 '온라..  
대구경북 맑고 쌀쌀....큰 일교차  
농협중앙회 조합감사위원회 농축협..  
건보공단 대구본부,평생건강 국민..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