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최종편집:2018-05-23 오후 09:07:24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경북교육감 보수 후보 단일화 첫발
교추본 “후보자 협의 먼저… 진전 없으면 개입”
2018년 02월 06일(화) 18:55 [경안일보]
 
↑↑ 5일 오전 경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보수후보 단일화 운동을 펼치겠다고 밝힌 ‘교추본’의 (왼쪽부터) 이재현·이두우·신동환 공동대표.
ⓒ 경안일보
오는 6월13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북도교육감 선거에서 보수 단일화 작업이 시작돼 단일화가 이뤄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재 경북도교육감 출마를 선언한 후보 중 보수로 분류되는 인사는 권전탁·임종식 전 경북교육청 교육정책국장과 이경희 전 포항교육지원청 교육장, 안상섭 경북교육연구소 이사장, 임인배 전 국회의원 등이다.
진보 후보로는 이찬교 경북혁신교육연구소장이 일찌감치 단일화를 이룬 상태다.
‘좋은 교육감 후보 추대 국민운동본부’(이하 ‘교추본’)는 5일 오전 경북교육청 프레스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보수 후보 단일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교추본의 이재현 공동대표(전 안동교육장)는 단일화 방법에 대해 “후보자들에게 기회를 주어 그들끼리 협의하고 토론해 해답을 찾아내도록 하고 그러지 못 할 때 우리가 개입해 조언하고 양보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부 방법으로는 경북도민의 여론 조사결과와 교추본 회원의 의견을 통합해 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 대표는 “여론 조사는 4~5회 하고 그 결과를 적용하겠다. 선명성과 투명성으로 후보자 모두가 수긍하는 단일화 작업을 하겠다”고 설명했다.
후보자들이 교추본 자체를 인정하지 않을 때에 대해 그는 “그렇지는 않을 것이다. 교추본에 학교교육과 관련이 있는 경북교총, 경북삼락회, 도 단위 학교운영위원회, 녹색어머니회, 상담자원봉사단체장 등이 가입하고 있어 후보자들이 심적으로 압력을 많이 받을 수밖에 없고 실제로 후보자 개인별로도 단일화가 돼야 싸움이 된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 단체의 권위에 대해서는 “보수 교육감 단일화를 추진하는 보수 단체들도 ‘교추본’으로 단일화를 이뤘다”고 말했다.
그러나 단일화 과정이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 단체의 성격에 대해 한 후보는 “교사 출신들이 대부분이어서 도민을 대표한다고 보기 어렵다”는 반응을 나타냈고 다른 후보는 “아직까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한편 교추본은 7일 오후 영천 수덕예식장에서 출범식을 갖는다. 여기에 각 후보 또는 대리인들을 초청해 1차적으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어서 이 날 모임의 결과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김구동 기자 ga7799@gailbo.com
김구동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김상훈의원,중소기업 간 경쟁입찰 ..  
"외국인 민원 안내, 저에게 맡겨주..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예비후보, '..  
배광식 북구청장 후보 대구 시당 ..  
홍덕률 대구교육감 예비후보, “강..  
계명문화대, 2018 대한민국 국제요..  
롯데백화점 대구점, 편한 ‘젤리슈..  
남부Wee센터,전문상담인력 역량강..  
대구공업대, 제9회 대구시장배 피..  
정평역세권‘코오롱하늘채’분양  
MB “삼성 뇌물 받았다니 모욕”  
김경수·드루킹 재소환 사실상 무..  
영덕 부근 2.2 지진… 2.0 이상 59..  
경산지역 화학안전공동체 구성  
경북도, 7월부터 축산차량등록제 ..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