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10-18 오후 03:37:42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지역뉴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경주시, 금장대 잇는 새 교량 놓는다
사업비 45억 투입 10월 ‘공도교’ 공사 착수
월령보 개량, 자전거·보행자 전용교량 개설
2018년 08월 09일(목) 19:03 [경안일보]
 
ⓒ 경안일보
경주시가 김동리 단편소설 무녀도의 배경이자 시민의 힐링 쉼터인 금장대를 잇는 새로운 교량을 놓는다.
경주 예술의 전당에서 형산강을 가로질러 금장대를 잇는 공도교가 문화재현상변경 허가의 암초를 극복하고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공도교란 댐이나 보의 유지 보수에 쓰이는 다리로, 이번 교량 설치는 형산강의 유지용수 확보와 농업용수 취수를 위해 월령보를 새로 개량해 설치하고, 시민과 관광객들의 금장대 접근성 확보를 위해 자전거 및 보도용으로 설치된다.
그동안 경주시는 보의 유지관리와 함께 관광명소인 금장대의 접근성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형산강 하천환경정비사업 시행청인 부산지방국토관리청과 수차례 협의를 통해 새로 설치하는 월령보에 공도교를 추가로 설치하는 것으로 2016년 3월 사업을 확정했다.
하지만 2016년 9월 경상북도 제98호 기념물인 ‘경주 금장대 암각화’ 주변 경관 훼손 및 보존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경상북도 문화재 현상변경심의에서 불허가 결정으로 사업추진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이에 시는 부산지방국토관리청과 함께 교량 시공방법을 변경하고, 문화재와 어울리도록 디자인을 변경해 지난달 문화재현상변경 재심의에서 관계 전문가로부터 공법과 난간디자인 자문을 받아 시행하는 조건으로 허가를 득해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시행청인 부산국토관리청은 사업비 45억원으로 오는 10월경 공사를 착수해 내년까지 월령보를 새로 개량하고 자전거와 보행자 전용교량(길이 239m, 폭 5m) 개설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 사업이 완공되면 무녀도의 배경인 금장대와 신라시대 자비왕 때 을화라는 기생이 왕과 연희를 즐기는 도중 실수로 빠져 죽었다는 설화가 전해오는 예기청소지, 선사시대 암각화, 금강사지 터, 경주 예술의 전당을 연계하는 경주의 또 다른 관광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공도교 개설로 금장대가 시민과 관광객들과 한층 더 가까워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금장대 둘레길 조성을 비롯한 형산강 프로젝트와 연계하여 사업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성걸 기자 sgl0603@gailbo.com
이성걸 기자  sgl0630@hanmail.net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종합]교육당국, 상시감사체제 운..  
국토교통부, '연금형 희망나눔 주..  
인천공항 불법 주차대행 3년간 4만..  
부산서 경찰 순찰차 13대와 도난차..  
어린이집 856곳 평가인증 無…가정..  
내년 실업급여 상한액 6만6000원으..  
'카카오 카풀 반대' 인천택시 89% ..  
설악산, 올해 첫눈 관측 돼  
10명중 5명 '은퇴후노후' 미비…'..  
홀몸어르신 돌보는 장애인들...장..  
한국인 행복지수 6.3점…노인 가장..  
한의사가 TV홈쇼핑 호객, 방송통신..  
대구경북 구름 많음....곳에 따라 ..  
DGIST, ㈜툴젠과 치매 치료제 개발..  
대구공업대, 호텔외식조리계열 청..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