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10-19 오전 09:38:49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지역뉴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김천 복전터널 개량사업 탄력
총연장 72m 2차선 차로·인도 설치
금년 말 착수… 2020년 준공 목표
2018년 06월 13일(수) 22:18 [경안일보]
 
ⓒ 경안일보
김천시 대항면에 위치한 복전터널 확장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김천시의 주요 관광자원인 직지사로 가는 길에 위치한 복전터널은 직지사, 직지문화공원, 벚꽃거리 등의 관광자원과 예식장 방문객, 황악산 등산객 등으로 인하여 연중 수많은 사람들이 찾아오고 있으나, 경부선철도 개통(1905년) 당시 설치한 한 개 차로로만 통행하고 있어 늘어나는 교통수요를 감내하지 못할 뿐 아니라, 협소한 차로로 인하여 보행이나 자전거통행은 엄두도 못 냈고, 특히 주말과 행락 철에는 극심한 교통체증으로, 차량정체 현상이 장시간 지속되는 지역이며, 터널내부 콘크리트의 노후로 안전사고 우려가 제기되어 왔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하여, 김천시(시장 박보생)에서는 터널 확장을 위해 지난 2013년부터 지속적으로 중앙부처에 건의해 왔고, 특히, 수차에 걸친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과의 면담을 통해 2,000여 명이 서명한 주민 건의서를 전달하고 복전터널 확장을 강력히 요청한 결과, 지난 2017년 5월25일, 한국철도시설공단(충청본부)과 복전터널 개량에 따른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후 한국철도시설공단(충청본부)에서 실시설계를 진행하였으며 6월 말 주민설명회를 통한 의견청취 후, 9월 중 설계를 마무리 하여, 금년 말 사업 착수를 목표로 진행되고 있다.
이에 김천시는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시 분담금 20억원을 한국철도시설공단에 조기 교부하여 하반기 사업 착공에 걸림돌이 될 수 있는 사업비 문제는 조기에 해결하였다.
한편 복전터널 개량사업에 소요되는 사업비는 한국철도시설공단이 75%, 김천시가 25%를 각각 부담하고 사업시행은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인접도로 및 연계시설은 김천시가 맡아 추진되며, 총연장 72m의 터널에 높이 7.6m, 폭 13m의 2차선 차로와 인도가 설치되며 2년여의 공사 후 2020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철억 기자 kco7700@gailbo.com
김철억 기자  kco7700@naver.com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직장인 10명중 6명이상… '안정적..  
방심위, 경기도지사 조폭 연루설 '..  
김해서 교통사고 처리하던 경찰관 ..  
대법, '천성산 터널 반대로 6조 손..  
PC방 살인사건… 여론 분노  
중부내륙고속도로 상주서 화물차 ..  
멧돼지 10월에 가장 많이 출몰…피..  
김치의 계절...'맛' 좌우하는 용기..  
대구 중부경찰서, 강은희 대구교육..  
찬바람 불면 '간질간질'…가을 타..  
고유가에…정유업계, 3분기 기대치..  
고용부, 청년 정책 한 곳에 '온라..  
대구경북 맑고 쌀쌀....큰 일교차  
농협중앙회 조합감사위원회 농축협..  
건보공단 대구본부,평생건강 국민..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