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09-20 오후 02:46:50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국제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허리케인 플로렌스, 美 동부 접근 중
유해폐기물 처리소 9곳 위협… 비상체제 돌입
2018년 09월 12일(수) 19:30 [경안일보]
 
ⓒ 경안일보
강력한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미 동부 지역으로 접근하고 있는 가운데 진로에 최소 9곳 이상의 유해폐기물 처리소가 있는 것으로 파악되면서 당국이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11일 CNN에 따르면 환경보호청(EPA)은 플로렌스 진로에 있는 9개 지역을 감시하고 있다.
익명의 EPA 관계자는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 해안을 따라 위치한 9개 지역에 대해 취약성 평가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EPA의 감시 대상은 찰스턴의 ▲마칼로이 주식회사(Macalloy Corp) ▲코퍼스(Koppers Co. Inc) ▲가이거(Geiger) 보퍼트 카운티의 ▲패리스섬 해병대(Parris Island Marine Corps Recruit Depot) ▲왐켐(Wamchem Inc) ▲FCX ▲파스쿼탱크 카운티의 트라이앵글퍼시픽(Triangle Pacific Corp) ▲해블록의 해병대 비행장 체리 포인트(Marine Corps Air Station Cherry Point) ▲윌밍턴의 호턴 아이언 앤드 메탈(Horton Iron and Metal) 등 9곳이다.
해당 업소들은 암을 유발할 수 있는 화학물질이 발견된 과거 제련소, 라돈을 포함한 폐유 처리, 살충제 및 제초제 등 다양한 유해 물질들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EPA에 의하면 지난해 허리케인 하비로 텍사스 지역에서 최소 13곳 이상의 유해폐기물 처리소가 파손됐다.
한편 플로렌스가 접근하고 있는 미 동부 해안 3개 주에서는 강제 대피가 시작됐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사육장을 탈출했다 사살된 퓨마 '..  
25만원으로 오른 기초연금 21일 첫..  
고속도로 타기 전 '차량 무상점검 ..  
부산 오피스텔 화재…2명 연기 흡..  
도로공사 고향가는길......휴게소 ..  
대구경북 흐리고 비.... 오후에 점..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가위 ..  
경북지방우정청, 추석맞아 소외계..  
북구청,주민자치 아카데미 현장탐..  
한국감정원, 한국주택정비사업조합..  
김상훈의원,서울권 로또분양 당첨..  
영진전문대, 회계실무경진대회, 2..  
대구경북병무청, 추석 맞아 중증장..  
경북농협, 추석맞이 직거래 장터 ..  
계명문화대,‘교원양성기관평가 우..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