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12-10 오후 09:25:41
검색통합검색
전체기사
문화/연예
건강/의료
스포츠
교육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문화/스포츠/교육 > 스포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폭염도 막을 수 없는 ‘야구사랑’
KBO 리그 8년 연속 600만 관중 돌파
2018년 08월 08일(수) 19:08 [경안일보]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가 7일 600만 관중을 돌파했다.
2018 KBO 리그는 7일 잠실, 문학, 고척, 마산, 울산 등 5개 구장에 총 4만1,811명이 입장해 531경기 만에 누적 관중 601만2,048명을 기록, 2011년 이후 8년 연속 600만 관중을 돌파했다.
사상 유례없는 폭염이 연일 이어지면서 7월 한 달 동안의 평균 관중은 9,505명으로 6월 평균 관중 1만1,945명에 비해 약 2,400명의 감소 폭을 나타냈다.
그러나 폭염 속에서도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는 일부 팀들은 날씨와 관계없이 관중수에서도 지속적인 관중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고, 올스타전 이후 팀 성적과 함께 관중수가 증가한 구단도 눈에 띈다.
LG는 88만1,914명으로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80만 관중을 넘기며 최다 인원을 기록하고 있고, SK는 지난해 대비 23%가 늘어 가장 높은 관중 증가율을 나타내고 있다. 각각 12%와 9%의 관중 증가율을 기록한 한화와 두산의 관중 증가도 꾸준하다.
여기에 500만 관중을 돌파한 7월 초반 전년대비 2%의 증가율을 보였던 삼성은 후반기 반등에 성공해 중위권 싸움에 뛰어들면서 현재는 관중 증가율이 4%까지 올라갔다.
비교적 빠른 속도로 100만 단위 관중을 돌파해온 올해 KBO 리그의 관중 추이는 폭염으로 다소 주춤하긴 하지만, 가을야구를 향한 치열한 중위권 싸움과 아시안게임 국가대표팀의 선전, 경기장에서 야구를 관람하기 좋은 날씨가 돌아온다면 관중 증가율은 차차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
뉴시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道, 미래 먹거리산업 육성 전망 밝..  
‘슈퍼 갑질’ 안동 6급 공무원 병..  
열대어보다 예쁜 ‘토종 교잡종’ ..  
도내 농기계·주택서 불… 불…  
포항시 “에어포항, 손실보상금 지..  
북한산 석탄 불법 반입한 업자·업..  
20대 음주운전 차량이 옹벽 들이받..  
고의로 오토바이 사고 보험금 챙긴..  
동심 떠오르는 ‘다시 보고 싶은 ..  
예천군, 군민 생활 불편 최소화… ..  
‘농촌재능나눔 대상’ 농식품부장..  
예천군, 저소득층 난방용‘연탄쿠..  
벼 보급종 종자 신청접수  
봉화군, 은어·송이 축제 평가보고..  
통계청장 “저출산 원인찾는 지표 ..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일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