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11-20 오후 09:28:57
검색통합검색
전체기사
문화/연예
건강/의료
스포츠
교육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문화/스포츠/교육 > 스포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태극전사 아시안게임 출사표
금메달 65개 획득 종합 2위 목표
남북 보트·조정·농구 단일팀 구성
2018년 07월 10일(화) 18:19 [경안일보]
 
ⓒ 경안일보
“금메달 65개를 획득해 2위를 수성하겠다”
대한체육회는 10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전충렬 대한체육회 사무총장, 김성조(한국체대 총장) 아시안게임 선수단장, 이재근 선수촌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아시안게임을 30여 일 앞둔 시점에서 각오를 다졌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금메달 65개를 획득해 종합 2위를 유지하는 게 목표다”라는 출사표를 던졌다.
이 회장은 일본의 추격이 거셀 것이라고 예상했다. “일본이 2020년 도쿄올림픽에 대비해 많은 투자를 해서 경기력이 높아진 것으로 알고 있다. 그래도 우리는 목표한 65개의 금메달을 따겠다”고 말했다.
평창동계올림픽에 이어 아시안게임에서도 남북 관계 개선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화해 무드가 조성됐다. 아시안게임에서도 남북이 공동 입장을 하고,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드래건보트, 조정, 농구 등에서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했다”며 “앞으로 한국에서 열리는 탁구, 사격 등 국제대회에 북한 선수들이 참가한다. 올해 1년은 스포츠를 통한 남북교류 활성화가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남북 공동입장 시 한반도기 ‘독도 표기’에 대한 견해도 밝혔다.
“남과 북은 독도 표기를 원하고 있다. 그러나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마찬가지로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도 독도 표기를 하지말라고 한다. 그러나 표기를 하지 말라고 하는 것 자체가 정치적 개입이라고 생각한다. 독도는 우리땅이고, 실효적 지배를 하고 있는 곳이다. 때문에 독도 표기를 요청하기로 하고 OCA에 의견서를 보냈다.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전했다.
자카르타 현지에서 남과 북이 함께하는 ‘코리아 하우스’도 운영할 계획이다. 대한민국 홍보와 함께 선수들의 인터뷰 장소로 활용된다. “북측과 함께 코리아하우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함께 할 경우 면적이 넓어야 한다. 여러 가지 문제점이 있지만, 북측과 논의 중이다. 북측에서 옥류관 평양냉면을 만들어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제공하는 계획도 갖고 있다”고 귀띔했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DGIST, 글로벌 경영자로 성장할 교..  
대구상의 – 현장의 목소리를..  
대구동부署,동구지역 치안협의회 ..  
경북모금회, ‘희망2019나눔캠페인..  
DTC섬유박물관, 오는 28일 ‘문화..  
경북도, 中企 베트남 수출 ‘활짝..  
“道교육청, 장애인 의무고용 외면..  
경북도, 中企 베트남 수출 ‘활짝..  
대구 시내버스 재정지원 눈덩이  
경북도, 中企 베트남 수출 ‘활짝..  
대구‘중학교 무상급식’ 강력 의..  
배우자 부동산 투기의혹 등 문제 ..  
가성비 높이고 사업예산 절감  
“봉화 우선주의 확산… 경제 활성..  
의성군, 3년 연속 최우수기관 선정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일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