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11-21 오전 04:19:20
검색통합검색
전체기사
문화/연예
건강/의료
스포츠
교육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문화/스포츠/교육 > 스포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조현우, 대구시 홍보대사 위촉
글로벌 도시 대구 국내외 홍보 앞장
2018년 07월 09일(월) 18:14 [경안일보]
 
ⓒ 경안일보
대구시는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주전 골키퍼로 출전, 눈부신 선방으로 영원한 우승후보이자 세계 랭킹 1위 독일을 2대0으로 완파하여, 한국 월드컵 도전사에 큰 이정표를 남긴 ‘대구FC 골키퍼 조현우’ 선수를 대구시 홍보대사로 위촉한다.
대구시는 8일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대구FC 홈경기 킥오프 전에 조현우 선수를 시 홍보대사로 위촉할 예정이다.
또한, 탁월한 경기력으로 독일전 최우수선수 및 예선전 베스트 11에 선정되는 등 월드컵을 통해 국위를 선양하고, 대구시민들에게 큰 감동과 자긍심을 안겨 준 조현우 선수에게 250만 시민을 대표하여 선전기념패를 수여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구FC 서포터즈 대표의 공로패, 엔젤클럽의 기념품을 전달하며 조현우 선수의 친필 사인볼 21개를 관중에게 킥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조현우 대구시 홍보대사는 시정홍보 영상물에 모델로 출연하는 등 대구를 세계에 알리기 위한 홍보대사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대구시는 러시아월드컵을 계기로 전 세계적으로 인지도가 급상승한 조현우 선수의 시 홍보대사 위촉으로 대구의 발전상을 세계에 알리고 홍보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현우 선수는 ‘대구 대헤아’에서 ‘국민 골키퍼’라는 별명을 새로 받을 만큼 이번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3경기에서 13회의 톱세이브(결정적인 선방)로 81.2%의 선방률을 기록한 바 있다.
조현우 선수는 앞으로 “대구FC가 K리그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데 집중하겠다”며 “열렬히 응원해 주신 대구 시민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대구시 홍보대사로서 대구를 전 세계에 알리는데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미래로 뻗어 나가는 글로벌 도시 대구의 역동적인 모습과 매력을 국내외에 널리 알려주시고, 대구 발전과 시민 자긍심 고취를 위한 홍보활동에도 큰 힘을 보태주기를 희망한다”고 당부했다.
손중모 기자 jmson220@gailbo.com
손중모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대구경북 흐리고 차차 비....비 그..  
DGIST, 글로벌 경영자로 성장할 교..  
대구상의 – 현장의 목소리를..  
대구동부署,동구지역 치안협의회 ..  
경북모금회, ‘희망2019나눔캠페인..  
DTC섬유박물관, 오는 28일 ‘문화..  
경북도, 中企 베트남 수출 ‘활짝..  
“道교육청, 장애인 의무고용 외면..  
경북도, 中企 베트남 수출 ‘활짝..  
대구 시내버스 재정지원 눈덩이  
경북도, 中企 베트남 수출 ‘활짝..  
대구‘중학교 무상급식’ 강력 의..  
배우자 부동산 투기의혹 등 문제 ..  
가성비 높이고 사업예산 절감  
“봉화 우선주의 확산… 경제 활성..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일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