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08-19 오후 07:55:52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문화/연예
건강/의료
스포츠
교육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문화/스포츠/교육 > 스포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베스트 11 감춘 ‘신태용호’
마지막 평가전서도 베스트 11 실전 무산
감독 “본선 때 제실력 발휘할 것” 자신감
2018년 06월 11일(월) 18:11 [경안일보]
 
ⓒ 경안일보
2018 러시아월드컵을 앞둔 신태용 감독은 아직 온전한 베스트 11을 선보이지 않았다.
한국에서의 두 차례 평가전은 여건이 안 됐다. 지난달 28일 온두라스전에서는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과 이재성(전북)이 컨디션 난조로 빠졌고, 출정식을 겸한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전에도 스리백에 여러 선수를 실험했다.
수비의 핵으로 꼽히는 장현수(FC도쿄)는 소속팀에서 입은 발목 부상 탓에 두 경기를 모두 건너뛰었다. 최종엔트리 발표 직전 공정한 기회를 줘야했기에 모든 선수들을 두 경기에 고루 기용해야만 했다.
23명을 추려 입성한 오스트리아에서는 베스트 11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였다. 대회가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손발을 맞출 시간도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신 감독은 감추기를 택했다. 볼리비아전에서 허리 라인 이하로는 주전급을 내세웠지만 공격 카드는 꽁꽁 숨겼다. 현재 라인업에서 빼놓을 수 없는 손흥민(토트넘)과 이재성(전북)이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한국은 11일 오후 3시30분(현지시간) 오스트리아 그로딕 다스에서 세네갈과 격돌한다. 월드컵 전 마지막 평가전이다.
세네갈전이 비공개 A매치로 결정된 만큼 전력 노출의 위험에서 비교적 자유로진 신 감독은 스웨덴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 나설 이들을 모두 내세울 계획이었다. 이번엔 뜻하지 않은 부상에 발목을 잡혔다.
세네갈전에는 황희찬(잘츠부르크)과 문선민(인천)이 나설 수 없다. 이중 황희찬은 손흥민(토트넘)과 함께 주전 투톱으로 분류됐던 선수다.
결국 한국은 한 번도 베스트 11로 실전을 치르지 못한 채 스웨덴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 임하게 됐다. 월드컵을 앞둔 팀의 행보라기엔 무척 이례적이다. 베스트 11을 숨겼다는 것은 상대의 혼란을 야기할 수 있지만 조직력을 점검할 수 없다는 점은 감내해야한다. 대다수 팀들은 전자의 효과보다는 후자의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해 이맘때면 주전급들로 손발을 맞춘다.
신 감독은 큰 문제 없다는 반응이다. ‘실전에서 베스트 11을 거의 안 썼는데 걱정이 안 되느냐’는 질문에 “반복적으로 훈련을 하면 경기 때 (기대했던 모습이) 나올 것이다. 그래서 국가대표라고 선수들에게 자부심을 주고 싶다”며 신뢰를 보냈다.
세네갈전을 마지막으로 모든 실험은 끝난다. 자의든 타의든 신 감독은 베스트 11을 선보이지 않았다. 남은 것은 남들과 다른 길을 걷고 있는 신 감독의 선택이 러시아에서 빛을 발하길 기대하는 일 뿐이다.
뉴시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의성군, 지역수요 맞춤지원 공모 ..  
예천군, 영양플러스 사업 교육  
봉화군 두내약수터 향토자원 복원  
예천교육지원청, 도내 종합평가 2..  
2018 영주 락페스티벌 성료  
청송군, SNS 홍보대사 위촉  
군위군, 손주와 추억 만들다  
안동시 놋다리밟기 상설공연  
안동시, 쌀의 날 우리 쌀음식 나눔..  
안동시 송하동 ‘나눔 가정’ 캠페..  
LX 한국국토정보공사 안동지사, 성..  
안동소방서, 물놀이 안전 캠페인  
경북농협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휴..  
대구교육청, 개학기 학교 먹는 물 ..  
안동시 친환경 가로수 보호판 교체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