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09-18 오후 08:55:00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문화/연예
건강/의료
스포츠
교육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문화/스포츠/교육 > 스포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박인비, ‘롯데챔피언십’ 공동 3위
퍼팅 난조 발목
2018년 04월 15일(일) 18:21 [경안일보]
 
통산 20승에 도전했던 박인비(30·KB금융그룹)가 퍼팅 난조로 아쉽게 공동 3위에 만족해야 했다.
박인비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오아후섬 코올리나 골프클럽(파72·6397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4개를 맞바꾸며 이븐파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7언더파 281타를 기록한 펑산산(중국), 에리야 쭈타누깐(태국)과 함께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브룩 헨더슨(캐나다·12언더파 276타)이 선두를 지켜내며 우승을 거머쥐었다.
선두에 1타 차로 최종 라운드에 돌입한 박인비는 1번 홀(파5) 버디로 기분 좋게 출발했지만 이후 보기와 버디를 번갈아 기록하며 기복을 보였다.
6번 홀(파4) 버디 이후 14번 홀까지 8개 홀 연속 파 행진을 벌이며 좀처럼 타수를 줄이지 못하다 15번 홀(파4) 버디를 추가하며 힘을 냈다.
그러나 17번 홀(파4)에서 퍼팅이 흔들리며 보기를 범해 우승에서 멀어졌다. 맥이 빠진 듯 18번 홀(파4) 역시 보기로 마무리하며 순위를 끌어 올리지 못했다.
시즌 2승이자 개인 통산 20승을 위해서는 역전이 필요했지만 퍼팅이 발목을 잡았다.
드라아버샷이 흔들리는 상황에서도 그린을 비교적 잘 공략했지만 중요한 순간 번번이 퍼팅이 애를 먹였다.
박인비는 이날 31개의 퍼팅수를 기록해 이번 대회 유일하게 30개를 넘었다.
살얼음판 리드를 잡고 있던 헨더슨은 전반 9개 홀에서 2타를 줄이며 한숨을 돌렸다.
12번 홀(파3)에서 보기로 주춤했지만 14번 홀(파5)에 이어 16번 홀(파3) 버디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2015년 데뷔한 헨더슨은 지난해 9월 ‘뉴질랜드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뒤 13개 대회 만에 정상에 올랐다. 통산 6승째다.
아자하라 무노스(스페인)는 최종일 버디만 5개를 낚으며 합계 8언더파 280타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첫날 선두에 올랐던 세계랭킹 1위 펑산산은 나머지 사흘 동안 2타를 줄이는데 그치며 아쉬움을 남겼다.
LPGA 투어 맏언니 지은희(32·한화큐셀)는 1타를 줄여 3언더파 공동 11위에 올라 다시금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김지현(27·롯데)과 이정은(22·대방건설)은 공동 11위와 공동 16위로 선전했다.
시즌 첫 메이저 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박인비와 ‘1박 2일’ 연장 혈투를 펼친 끝에 우승했던 페르닐라 린드베리(스웨덴)는 5타를 잃고 이븐파 공동 23위를 했다.
2015년 이 대회 우승자 김세영(25·미래에셋)과 강혜지(28)는 1언더파로 공동 20위에 올랐다. 3라운드에서 홀인원을 기록한 김효주(22·롯데)는 5오버파 50위, 박성현(25·KEB하나은행)은 6오버파 공동 61위에 그쳤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대구도시철도공사.하늘 열차 통째..  
정태옥 의원, 지방행정동우회 활성..  
가스공사, 동구 혁신도시 인근 방..  
감정원,대구혁신도시 공공기관 추..  
롯데백화점 대구점, 주방용품 전문..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전통시장 ..  
대구경북병무청, 추석맞이 전통시..  
DGB대구은행, 2,000만원 상당 온누..  
코레일 구미역, 지역 농산물 직거..  
화성산업, 창업60주년 맞아 릴레이..  
정종섭 의원, 사랑의 쌀 전달식 참..  
한국에너지공단 대경본부, LG이노..  
인형뽑기방 지폐교환기 턴 20대 구..  
대구교육청,‘전문학습 공동체(PLC..  
北, 최고 예우·파격적 의전 환대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