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인사 결혼 부음
최종편집:2018-09-19 오전 08:13:16
검색뉴스만
전체기사
문화/연예
건강/의료
스포츠
교육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문화/스포츠/교육 > 스포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남북단일팀, 위대한 여정 마무리
스웨덴 7~8위 결정전 1-6 패… 폐회식 동반입장
5전 전패 당했지만 올림픽 역사 한 페이지 장식
2018년 02월 20일(화) 18:55 [경안일보]
 
ⓒ 경안일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7~8위전을 끝으로 올림픽 여정을 모두 마쳤다. 세라 머리(30·캐나다) 감독이 이끄는 단일팀은 20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7~8위 결정전에서 1-6으로 패했다.
0-1로 뒤진 1피리어드 6분21초에 터진 한수진의 동점골이 유일한 골이었다.
14일 일본과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나온 랜디 희수 그리핀의 골에 이어 이번 대회 2번째 골이다.
단일팀은 스위스, 스웨덴, 일본과의 조별리그 3경기에서 모두 진 데 이어 스위스와 5~8위 결정전, 이날 7~8위 결정전까지 5전 전패를 당했다. 참가국 8개국 중 최하위, 2득점 28실점을 기록했다.
첫 올림픽 참가에 급조된 단일팀으로 인해 정상적인 조직력을 갖추기가 어려웠지만 올림픽 사상 첫 남북단일팀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등의 협조 끝에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아이스하키 단일팀이 구성됐다.
그동안 올림픽만 바라보며 땀과 눈물을 흘린 한국 선수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엔트리 확대라는 묘수를 꺼냈다. 한국 선수 23명, 북한 선수 12명 등 총 35명으로 엔트리를 꾸릴 수 있도록 국제 아이스하키계가 양해했다.
대신 경기 출전 엔트리는 다른 국가와 마찬가지로 22명으로 했다. 남북은 경기당 북한 선수를 최소 3명 이상 포함하는 것으로 합의했다.
남북단일팀의 역사는 1991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남북은 1990년 통일축구대회를 계기로 교류가 활발해지자 체육장관회담을 통해 단일팀 구성을 결정했다.
그 결과 제41회 지바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중국을 넘고 여자 단체전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제6회 세계청소년축구대회에서는 8강에 올랐다.
이후 남북 단일팀은 자취를 감췄다. 굵직굵직한 이벤트를 앞두고 남북이 여러 차례 머리를 맞댔지만 좀처럼 뜻을 모으지 못했다.
올해 초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이 전격적으로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할 뜻을 밝히면서 단일팀 구성이 급물살을 탔다.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의 의견은 반영되지 않고 일방적으로 결성, 뒷말이 무성했지만 남북 평화무드 조성이라는 대의가 우선이었다.
남북 선수들이 함께한 것은 정확히 27일이다. 박철호 감독을 비롯해 선수 12명과 지원인력 2명 등 15명이 지난달 25일 진천선수촌에 입촌했다.
언어와 문화 차이로 입촌 초기에 어색함이 없지 않았지만 머리 감독과 박 감독이 협심해 선수들을 하나로 뭉치게 했다.
특히 머리 감독은 진천선수촌 라커룸에 있는 35개의 개인 라커를 ‘남·남·북·남·남·북’ 순으로 배치했다. 한국 선수 2명과 북측 선수 1명을 한 묶음으로 라커 순서를 배정해 선수들이 빨리 친해질 수 있도록 했다. 훈련 전후 몸을 풀거나 장비를 착용할 때 자연스레 대화가 이어질 수 있는 틀을 짠 셈이다.
선수들은 나이에 따라 “언니”, “동생”이라고 칭하기 시작했고 웃고 즐기는 때가 많아졌다. 주위의 우려를 뒤로 하고 선수들은 하나로 뭉쳐 ‘코리아’가 됐다.
단일팀의 공식 일정은 사실상 7~8위 결정전이 끝이다. 그러나 짧은 시간이나마 북한 선수들과 정이 든 머리 감독은 올림픽 일정이 모두 끝날 때까지 합동훈련을 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다. 머리 감독은 이날 경기가 끝나자 눈물을 흘렸다.
또 25일 폐회식에서 단일팀이 공동으로 입장한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고대했던 1승은 거두지 못했지만 올림픽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한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이다. 뉴시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최신뉴스

대전오월드 탈출 퓨마 끝내 사살  
대구경북 대체로 맑고 구름 많다가..  
대구도시철도공사.하늘 열차 통째..  
정태옥 의원, 지방행정동우회 활성..  
가스공사, 동구 혁신도시 인근 방..  
감정원,대구혁신도시 공공기관 추..  
롯데백화점 대구점, 주방용품 전문..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전통시장 ..  
대구경북병무청, 추석맞이 전통시..  
DGB대구은행, 2,000만원 상당 온누..  
코레일 구미역, 지역 농산물 직거..  
화성산업, 창업60주년 맞아 릴레이..  
정종섭 의원, 사랑의 쌀 전달식 참..  
한국에너지공단 대경본부, LG이노..  
인형뽑기방 지폐교환기 턴 20대 구..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