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종합 지방자치 지역뉴스 사회 경제 문화/스포츠/교육 국제 기자수첩 사설/칼럼 특집 인터뷰 화제의 인물 출향인 종합 대구 경북Ⅰ 경북Ⅱ 경북Ⅲ
최종편집:2017-12-12 오후 09:46:34
전체기사
문화/연예
건강/의료
스포츠
교육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편집회의실
뉴스 > 문화/스포츠/교육 > 스포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V-리그 남자부 사령탑 “목표는 무조건 우승!”
미디어 데이서 각오 전해
이구동성 ‘승리 자신감’
2017년 10월 12일(목) 18:37 [경안일보]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감독들은 모두 자신들의 우승을 자신했다. 프로배구 7개팀 사령탑과 선수들은 12일 오후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시즌 V-리그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새 시즌에 대한 각오를 전했다.
‘디펜딩 챔피언’ 현대캐피탈 최태웅 감독은 “시즌이 끝난지 얼마 안된 것 같은데 벌써 새 시즌이 왔다. 외국인 선수의 늦은 합류로 걱정이 되지만 지난 시즌에 보여주지 못했던 것들을 국내 선수들이 똘똘 뭉쳐서 2년 연속 우승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입을 뗐다.
지난 시즌 정규 리그 우승을 차지하고도, 챔피언 결정전에서 현대캐피탈에 우승컵을 내준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은 독기를 품었다.
박 감독은 “지난해 챔프전이 끝난 직후의 허탈했던 그 시간을 하루도 잊지 않았다. 다시는 그런 일을 만들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다. 올 시즌에는 반드시 우승을 하겠다”고 말했다.
돌풍의 주역이었던 우리카드 김상우 감독은 “지난해 좋은 평가와 가능성을 인정받았지만 올 시즌에는 창단 첫 봄배구, 더 나아가 챔피언자리에 오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올 시즌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한국전력 김철수 감독, 삼성화재 신진식 감독, KB손해보험 권순찬 감독은 다소 긴장한 듯 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구동성으로 ‘우승’을 이야기하며 각오를 전했다.
김철수 감독은 “초보감독이지만 목표는 당연히 우승이다. 우리 선수들이 우승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진식 감독은 “첫 부임 후 팀이 봄 배구를 못나갔다고 들었다. 주위에서도 명가 재건을 해야되는 것이 아니냐고 말을 많이 들었다. 부담감이 있지만 오히려 편하다. 삼성화재 다운 배구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올 시즌 구미에서 의정부로 팀을 옮긴 KB손해보험의 권순찬 감독 역시 “연고지 이전, 선수 트레이드 등으로 팀 내 많은 변화가 있었다. 내심 선수들이 동요하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잘 따라와 줬다. 새롭게 바뀐 KB손해보험을 기대해도 좋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최하위 수모를 겪은 OK저축은행 김세진 감독은 한숨부터 쉬었다. OK저축은행은 2014~2015, 2015~2016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을 차지했지만 지난 시즌에는 주축 선수들의 부상으로 꼴찌를 했다.
김 감독은 “1등도 해보고 꼴찌도 해봤다. 그래서 더욱 더 절치부심했다. 열심히 노력도 했고, 분위기 쇄신을 위해서 나름 방법을 동원해봤다. 기대에 충족 시킬만한 성적을 내고 우리 배구를 보여 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경안일보 기사목록  |  기사제공 : 경안일보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한국도로공사, 소방안전체험관 개관
‘동대구 우방 아이유쉘’ 청약 돌..
캘리포니아 산불, 크리스마스까지 ..
김재원 의원, 신규사업 국비 955억 ..
세계속의 명품 도시 ‘구미’
아동수당 선별지급 반대 봇물
지역 상위권 인문 371·자연 363점
DGB대구은행,육군 50사단 동절기 위..
40대 이상 중·장년층 “노후생활비..
민주당 김현권 의원, 예산 획득 ‘..

최신뉴스

계명문화대, 포항지진피해 재학생 ..  
북구청, 2017 도시녹화사업 대구시..  
중구, 찾아가는 공동주택 입주민 ..  
DGB대구은행, ‘은행사랑나눔 네트..  
대구경북지방병무청, 모범 사회복..  
영남이공대,전기자동화과 김민회 ..  
대구경북섬유산업연합회,포항 지진..  
대구보건대,인당뮤지엄 각종 문화..  
수성대,베트남 2개 대학 총장 초청..  
[부고] 강문식(계명대 입학처장)씨..  
한국스카우트연맹 지도자의 헌신  
가짜 안전결제사이트 사기 기승  
직업계高 ‘현장실습 폐지’ 방침  
축구대표팀, 北 이기기는 했다  
강지환·김옥빈, 형사로 호흡맞춘..  


회사소개 - 조직도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 발행인.편집인: 강병주 / 발행인,편집인:강병주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청소년보호책임자 : .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